'주장' 손흥민, 구자철과 투톱으로 독일 공략
2018.06.27 오후 9:54
장현수는 중앙 미드필더로 전진, 윤영선 데뷔전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독일이 가장 경계하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다시 한번 한국의 공격을 책임진다.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예정된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전 명단을 발표했다. 기본 틀은 4-4-2 포메이션이지만, 상황에 따라 3-5-2로 변형이 예상된다.



2경기 연속골을 노리는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차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다시 한번 멕시코전처럼 독일 수비 공략에 나선다. 좌우 측면 미드필더로는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이재성(잘츠부르크)이 배치됐다. 역습 시 속도와 간결한 패스로 맞선다는 전략이다. 이재성이 측면에서 중앙으로 자주 이동해 공격 연계에 집중한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정우영(빗셀 고베)과 장현수(FC도쿄)이 호흡을 맞춘다. 장현수는 기성용(스완지시티)의 부상 공백에 따라 수비형 미드필더로 전진했다.

수비라인은 홍철(상주 상무)-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윤영선(성남FC)-이용(전북 현대)이 출전한다. 윤영선이 월드컵 데뷔전을 갖는다. 골문은 어김없이 조현우(대구FC)가 지킨다.

독일은 목 부상에서 회복한 마츠 훔멜스가 니클라스 쥘레와 중앙 수비수로 호흡을 맞춘다. 메수트 외질, 마르코 로이스, 토니 크로스 등이 출전한다. 부진한 경기력으로 요하임 뢰브 감독과 상담했다던 토마스 뮐러 대신 레온 고레츠카가 선발로 나섰다.


/카잔(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