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쁜 나머지' 마라도나, 경기 관전 중 실신
2018.06.27 오후 5:29
마라도나 "집으로 가라고 했지만 내가 어떻게 떠나겠나"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감격적인 승리에 취한 것일까. 아르헨티나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경기 관전 도중 실신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마라도나의 조국인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3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따냈다.

극적인 승리였다. 전반 14분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이번 대회 첫 득점포를 터뜨렸다. 1-1로 맞선 후반 41분엔 마르코스 로호(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드라마틱한 오른발 득점포로 역전골을 만들며 조 2위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현장에서 지켜보던 마라도나도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메시의 첫 골이 터지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격렬한 세리머니를 펼치기도 했다. 또 로호의 역전골이 터지자 가운데손가락을 들어보이는 등 마라도나다운 기행 또한 잊지 않았다.

하지만 기쁨이 너무 컸던 탓일까. 마라도나는 이날 경기 도중 실신했다고 한다. 아르헨티나 언론 올레는 마라도나가 경기를 보던 도중 혈압이 급상승하는 바람에 실신했다고 전했다. 구급대원이 현장에서 마라도나의 건강을 체크하는 장면도 방송 중계 화면을 통해 흘렀다.


승리와 함께 건강도 나아졌다. 마라도나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구급대원들이 내게 하프타임에 숙소로 돌아가라고 했다. 하지만 내가 어떻게 경기장을 떠나겠나"면서 "걱정을 끼친 모든 분들께 키스를 보내겠다"고 건재를 과시했다.

마라도나의 응원 속 승리를 거둔 아르헨티나는 오는 30일 C조 1위를 기록한 프랑스와 16강 경기를 치른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