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말레이시아서 中企 수출상담 800만불 달성
2018.06.27 오전 9:09
中企 18개사 참여…동남아 현지 MD·바이어와 1:1 수출상담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CJ오쇼핑은 지난 25일부터 2박4일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2018년 홈쇼핑 시장 개척단'을 파견해 총 801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홈쇼핑 시장 개척단은 CJ오쇼핑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과 함께 홈쇼핑 업계 최초로 시작한 상생 프로그램이다. CJ오쇼핑은 2014년 중국을 시작으로 2015년 멕시코, 2016년 베트남, 2017년 말레이시아 등에 56개 중소기업을 파견해왔다.

5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한류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는 말레이시아에서 진행됐다. 말레이시아는 1인당 GDP가 1만 달러에 달하는 아세안 대표 중소득 국가로, 최근 구매력을 갖춘 중산층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한 가수와 배우들이 활발히 활동해 한국의 패션, 이미용품, 식품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중이다.



올해 홈쇼핑 시장 개척단에는 젬나 인터내셔널('23years old' 바데카실 크림), 대경아이엔씨('시메오' 티메이커) 등 국내 우수 중소기업 18개사가 함께했다. 참가기업은 CJ오쇼핑의 말레이시아 법인(MPCJ) 및 태국 법인(GCJ) 소속 MD, KOTRA에서 초청한 말레이시아 현지 온·오프라인 바이어 등 50여 명과 1:1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이외에도 KOTRA 말레이시아 무역관과 MPCJ 법인장 등 현지 전문가의 특강을 통해 동남아 유통 시장 현황 및 국가별 수출 사례도 공유하고 현지 시장 조사도 이뤄졌다.

유리코스메틱의 '에그플랜트 마스터 클리어 패드'는 K-뷰티의 대표 상품으로 각광 받으며 가장 많은 바이어들과 상담을 진행했다. '스위스 밀리터리 여행가방'을 판매하는 꼬레 인터내셔널도 말레이시아 TV홈쇼핑 방송 론칭에 대한 구체적인 상담이 이뤄졌다.

홈케어 기기 '디오네플러스'를 판매하는 디오네코리아의 이형석 대표는 "말레이시아 현지MD와의 수출상담을 통해 이미용 기기 역시 할랄 인증을 받는 게 매출에 큰 도움이 된다는 걸 알게 됐다"며 "동남아 시장 진출에 필요한 필수 정보는 물론 현지 시장의 생생한 정보 역시 많이 접할 수 있어 수출 준비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남우종 CJ오쇼핑 상생경영팀장은 "CJ오쇼핑이 2014년 업계 최초로 시작한 홈쇼핑 시장 개척단에 매년 많은 중소기업들이 참여해 해외 수출 계약 체결 등의 좋은 성과를 얻고 있다"며 "CJ E&M과의 합병 후에는 이전보다 더 강화된 글로벌 네트워크로 더 많은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