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흥UP '배엠'으로 대세 굳히기(종합)
2018.06.26 오후 5:24
26일 새 앨범 '펀 투 더 월드'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올해 상반기 대세로 떠오른 모모랜드. 이들의 다음 과제는 대세 굳히기다. 야심차게 꺼내든 카드는 스윙&셔플이다.

모모랜드는 데뷔 3년차를 맞은 올해 초 '뿜뿜'을 발표, 역주행 끝에 음원차트와 음악프로그램 1위를 거머쥐는 등 대반전을 이뤄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모모랜드의 인기는 폭발적이다. 모모랜드는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 업그레이드된 흥으로 무장했다.



모모랜드는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새 앨범 '펀 투 더 월드(Fun to the world)'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멤버들은 "'뿜뿜'은 우리에게 큰 도전이었고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다. 신곡 '배엠(BAAM)'은 그 연장선상에서 매력을 더 극대화시켰다"고 밝혔다.


모모랜드는 26일 오후 6시 새 앨범 '펀 투 더 월드'를 발표한다. '펀 투 더 월드'는 즐겁고 신나는 일들을 세계로 전파해 나가겠다는 모모랜드의 각오를 담은 앨범명이다. 앨범 콘셉트에 맞게 멤버들은 헤어스타일과 의상을 재밌게 해석했다.

타이틀곡 '배엠'은 모모랜드 멤버 개개인의 개성을 잘 드러내는 파트와 트랜디한 랩 훅이 가미된 일렉트로스윙 장르의 신나는 하우스곡이다. 생각지도 못했던 이성이 갑자기 마음에 꽂혀 들어오는 상황을 'BAAM'이란 단어로 재미있게 표현했다.

모모랜드는 "우리 이미지가 흥겹지만 너무 장난스럽고 웃긴 이미지로 소비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며 "무대에서 뿜어내는 흥과 에너지를 좋아해주시니까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 그런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우리 강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엠' 무대의 가장 큰 특징은 셔플댄스. 흥부자 모모랜드가 흥겨운 셔플댄스를 장착해 중독성 넘치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모모랜드는 "메인 퍼포먼스는 셔플댄스다. 하루에 7시간씩 연습했다. 벌스 전부터 이 춤을 추니까 체력소비도 심하고 땀이 주르륵 난다"며 "또 포인트 안무가 있는데 후렴에 나오는 배엠 댄스다. 머리와 골반을 흔들며 살랑살랑 추는 춤이다"고 소개했다.

이밖에도 앨범에는 모모랜드의 경쾌하고 발랄한 이미지가 돋보이는 누디스코 댄스곡 '베리베리', 하이브리드 댄스록 '빙고게임', 팬들과 함께라서 행복한 마음을 담은 감성적인 가사가 일기장처럼 전달되는 '온리 원 유(Only one you)', '뱀'(inst.)이 수록됐다.

모모랜드는 "'뿜뿜'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서 부담감도 있지만 열심히 해서 차트 인을 하고 싶다. 1위를 한다면 뮤직비디오에서 멤버들마다 분장을 하는데 그 분장을 하고 음악방송 출근길을 하거나 무대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모모랜드는 올해 대세 걸그룹으로 떠올랐지만 사재기 논란과 멤버 주이와 관련한 악성 루머로 마음고생도 많았다. 하지만 컴백을 하루 앞두고 사재기 의혹을 확실하게 벗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결과 1차, 2차 모두 사재기가 아니라고 결론이 난 것.

모모랜드는 "다행스럽게 의혹에서 벗어났다. 그때 힘들었다기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묵묵히 열심히 하는 거라고 생각했다. 억울하기보다 우리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 더 성장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다시 데뷔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