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조커 등장해야 독일전 1% 기적도 가능하다
2018.06.26 오전 6:19
이승우·김신욱에 대한 기대감, 흐름 바꿀 능력을 보여줘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1%의 희망이 현실이 되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축구대표팀을 둘러싼 고민은 계속되고 있다.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전을 치른다. 2패를 안고 있는 대표팀은 독일전에서 두 골 차 승리를 거둬야 기적의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스웨덴, 멕시코전 경기 흐름은 팽팽했지만, 아쉬운 수비 실수에서 승부가 갈렸다. 여러모로 아쉬운 부분이다. 집중력을 높여도 한 번의 실수가 경기 내용을 바꾼다는 점에서 끝까지 이를 악물고 뛰어야 한다.



경기 집중력 못지않게 흐름을 요동치게 할 특급 조커가 필요하다. 골을 넣던가 또는 리드하고 있다면 이를 지켜줄 자원이 등장해야 한다.

지난 두 경기를 종합해보면 조커는 이승우(20, 엘라스 베로나), 김신욱(30, 전북 현대)으로 압축된다. 속도와 높이라는 명확한 스타일이 있다.


이승우는 두 경기 모두 교체로 나섰다. 측면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빠른 공간 이동과 현란한 움직임에 몸을 던지는 것도 마다치 않았다. 상대가 몸싸움을 걸어오면 거칠게 대응했다. 기 싸움에서 절대로 지지 않겠다는 의지다.

독일은 다득점해서 한국을 이겨야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이런 경기에서는 후반 20분 이후 수비 뒷공간이 열려 기회가 생기게 된다. 재간이 있는 이승우라면 독일의 허점을 충분히 보고 침투할 수 있다.

체력도 있다. 이승우 스스로도 배우고 있는 입장이지만 자신감은 넘친다. 정제되지 않았지만, 저돌적인 모습을 앞세운다면 충분히 독일 수비 공략이 가능하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베이스캠프 훈련에서도 이승우는 신태용 감독의 지시를 가장 많이 받았다. 독일전 선발 여부는 미정이지만, 어느 정도는 실력에 대한 기대치가 있다는 반영이다. 분명한 역할이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어차피 밑져야 본전이기 때문이다.

김신욱은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스웨덴전에서 선발로 나왔고 역할에 대한 아쉬움이 있지만, 피지컬이 나쁘지 않은 독일을 상대로는 아직 경쟁력을 보여주기에 충분하다.



독일 중앙 수비와 경합해야 하는 김신욱이다. 마츠 훔멜스(바이에른 뮌헨), 안토리노 뤼디거(첼시)와 치열한 공중볼 다툼을 벌일 전망이다. 앞선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코뼈가 부러진 것으로 알려진 제바스티안 루디(바이에른 뮌헨) 또는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 마르코 로이스(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사미 케디라(유벤투스) 등 미드필더들과도 싸워야 한다.

훈련이 끝나고도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따로 러닝을 하면서 자기 관리에 집중한 김신욱이다. 선발, 조커 상관없이 주어진 책무를 할 자세도 갖췄다. 2014 브라질월드컵 알제리 또는 벨기에전처럼 모든 힘을 쏟아서 공중볼을 장악해 뒤로 침투하려는 공격진에게 도우미 또는 희생 역할을 해야 하는 김신욱이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