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레스마 환상골' 포르투갈, 이란과 비기며 조 2위
2018.06.26 오전 5:35
[포르투갈 1-1 이란] 호날두는 페널티킥 실축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포르투갈이 이란과 비기며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포르투갈은 2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이 무승부로 포르투갈은 1승2무 승점 5점을 기록했다. 같은 시간, 모로코와 2-2로 비긴 스페인과 승점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서 밀려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란은 막판까지 선전했지만 1승1무1패 승점 4점을 기록, 16강엔 아쉽게 한발이 모자랐다.



초반부터 이란의 진영이 크게 내려앉았다. 이번 대회에서 꾸준히 밀고 있는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포르투갈의 공격력을 감소시키겠다는 전략이었다. 이에 맞선 포르투갈은 이날 처음으로 히카르투 콰레스마를 선발로 내세워 중앙보다는 측면에서 기회를 엿보겠다는 전략을 들고 나왔다.


전체적으로 포르투갈이 공을 점유하면서 이란의 빈틈을 노리는 경기가 이어졌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먼거리에서 시도한 슈팅들은 골키퍼 베이란반드에게 안겼다. 전반 16분 프리킥 찬스 또한 아쉽게 무산됐다.이란은 포르투갈의 공격을 끊고 빠르게 역습을 시도하면서 위협했지만 골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전반 종료 직전 포르투갈이 골을 만들었다. 아드리앙 시우바가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면서 수비를 끌어들였다. 곧바로 콰레스마에게 공을 줬고 콰레스마가 시우바와 2대1 패스를 주고 받으며 수비를 벗겨냈다.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던 콰레스마가 전매특허와도 같은 아웃 프런트 오른발 킥으로 공을 파포스트에 정확히 꽂아넣었다. 전반은 포르투갈이 1-0으로 앞섰다.

후반에도 포르투갈이 공격을 시도했다. 후반 초반 호날두가 찬스를 만들었다. 아크 서클 부근에서 드리블을 시도하던 도중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심판이 비디오 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호날두가 오른쪽으로 찬 킥은 베이반란드가 그대로 막아냈다.

이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카림 안사리파드와 사만 고도스를 투입해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들이 들어간 이후 이란의 공격이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그러던 후반 추가시간 이란이 결정적인 찬스를 맞이했다. 포르투갈 수비의 팔에 공이 맞았다는 심판의 판정이 있었고 VAR 끝에 페널티킥을 얻었다. 안사리파드가 오른쪽 구석으로 강하게 차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분 뒤 결정적인 찬스가 다시 한번 왔다. 이란의 패스가 메흐디 타레미 쪽으로 향했다. 타레미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아쉽게 옆그물을 때렸다. 이 골이 들어갔더라면 16강행을 확정할 수 있었다. 그러나 결국 이후 찬스는 오지 않았고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B조 2위로 진출한 포르투갈은 16강에서 A조 1위인 우루과이를 만난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