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가 만든 음악 플레이리스트 들어보세요"
2018.06.25 오전 10:23
AI 기반 뮤직 서비스 출시···YG와도 협력 강화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반 뮤직 서비스 '바이브'를 출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사용자들은 앱마켓을 통해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네이버는 바이브를 통해 다변화된 음악 감상 환경 속에서 사용자의 취향과 주변 맥락까지 파악하는 차세대 뮤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바이브는 AI를 활용해 개인 사용자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플레이리스트들을 끊임없이 생성해준다는 점이 특징이다. 주요 차트가 아닌 개인의 취향을 중심으로 제공되는 음원 서비스인 셈이다.

앱 첫 화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음악 역시 사용자마다 전부 다르다. 바이브의 피쳐(feature)들과 사용자 인터페이스(UI) 역시 사용자 개인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더 잘 볼 수 있고, 나아가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돕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믹스테잎은 개인 사용자의 음악 감상 패턴과 개별 곡을 분석한 AI가 '내가 좋아할 만한' 곡들을 엄선해 '나만의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준다. 사용자의 감상 패턴이 누적될수록 사용자 취향에 더 가까운 음악을 추천해 줄 확률이 높아진다. 취향에 맞는 장르의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여러 믹스테잎이 매일 제공되며, 터치 한 번으로 간편하게 사용 가능하다.



바이브가 제공하는 AI DJ는 곡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를 분석한 AI가 현재 곡과 다음 곡을 자연스럽게 믹싱해 이어준다. 사용자들은 다양한 장르별로 구성된 다양한 AI DJ 스테이션을 통해 AI의 자연스러운 디제잉을 즐겨 볼 수 있다.

기분 또는 상황에 따라 조금 색다른 음악을 감상하고 싶다면 DJ 탭의 '느낌별 스테이션'을 유용하게 활용해볼 수 있다.취향을 파악한 AI가 다양한 기분과 상황에 따라 들으면 좋을 법한 음악들을 골라준다. 취향을 기반으로 곡이 추천되기에 동일한 스테이션이라도 사용자마다 전부 다른 플레이리스트가 제공된다.


이외에도 차트 탭에서는 기존 국내외 탑100 등 주요 차트 외에도 발매 한달 이내의 곡으로 구성된 '급상승 차트', 음악 인식 검색량을 기반으로 한 '음악 검색 차트' 등 다양한 차트와 음악들을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는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의 노하우와 콘텐츠 역량을 갖춘 YG와도 다각적으로 협력, 시너지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먼저 국내 최대 수준의 음원을 확보, 메타데이터를 구축하는 등 바이브 AI 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나아가 운영·정산 플랫폼 운영 등 전반적인 서비스 기반의 고도화를 위한 방안 역시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지난해 3월 YG에 1천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진이 바이브 기획리더는 "바이브는 나의 취향을 구심점으로 움직이는 차세대 뮤직 서비스"라며 "많은 창작자들이 사용자들에게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 사용자들은 자신의 취향에 맞는 더 좋은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