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기사회생…폴란드 충격 탈락
2018.06.25 오전 5:24
[콜롬비아 3-0 폴란드]하메스 로드리게스 2어시스트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H조 단두대매치에서 콜롬비아가 기사회생했다. 폴란드는 두 경기만에 짐을 쌌다.

콜롬비아는 25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폴란드와 경기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두 팀 모두 불안정했다. 1패를 떠안고 있었기 때문. 또 앞서 열린 일본과 세네갈이 2-2로 비기면서 폴란드-콜롬비아전의 패자는 월드컵에서 사라져야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콜롬비아가 극적인 승리를 따내면서 폴란드가 먼저 짐을 싸게 됐다. 폴란드는 이번 월드컵에서 톱시드를 받은 팀이었지만 경기력의 반전을 꾀하지 못했다.

콜롬비아는 팔카오가 위치한 1선부터 강하게 압박하는 전술을 가지고 왔다. 전방부터 압박해 폴란드를 경직시키려는 계획이었다. 하메스 로드리게스의 창의적인 패스와 후안 퀸테로의 공간 창출 능력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폴란드는 이러한 콜롬비아의 공격력에 크게 밀렸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까지 공이 제대로 운반되지 않으면서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두드리던 콜롬비아는 전반 40분 득점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퀸테로와 하메스가 콤비 플레이를 펼쳤다. 하메스가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예리 미나의 머리를 향해 패스를 했고 미나가 가공할만한 높이로 이를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1-0으로 끝났다.

후반 폴란드는 라인을 올렸다. 그러나 콜롬비아는 라인을 조금 내리고 패스 한방으로 상황을 타개하려는 전술을 가지고 왔다. 콜롬비아 쪽이 보다 유연했다.

팔카오 쪽으로 조금씩 공이 가는 빈도가 늘었다. 후안 콰르다도의 스피드와 하메스와 퀸테로의 공간 패스가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25분 완벽한 형태의 골이 나왔다. 퀸테로가 찔러준 공을 팔카오가 예리한 움직임으로 수비를 벗겨낸 후 자기 소유로 만들었다. 이를 골키퍼를 보고 정확하게 찔러 골을 터뜨렸다. 이번 대회 첫 골이었다.

5분 뒤에도 골이 터졌다. 하메스가 왼쪽 측면에서 아웃프런트로 감아준 왼발 패스는 가운데를 돌파하던 콰드라도에게 정확히 배달됐다. 아름다운 패스였다. 콰드라도가 이를 받아 돌파한 후 정확히 골문에 꽂아넣었다.

폴란드는 레반도프스키에 아르카디우스 밀리크를 투입해 공격진을 두텁게 만들었다. 그러나 결국 골을 터뜨릴 수 없었다. 3점차 패배에 울며 짐을 쌌고 콜롬비아는 세네갈과의 일전에 임하게 됐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