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멕시코전 오심 FIFA에 공식 유감 표명
2018.06.24 오후 10:56
기성용 파울 당했지만 심판진 외면, VAR 가능 상황이지만 미적용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축구대표팀이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멕시코전 두 번째 실점 장면에 대해 국제축구연맹(FIFA)에 공식 항의 문서를 보내기로 결정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24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 전, 취재진을 상대로 브리핑을 통해 "대표팀 내부적으로 실점 장면 영상을 분석, 상의했다. 오늘 중으로 FIFA에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 문서를 보낼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국은 전날(23일)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전에 1-2로 졌다.



대표팀이 FIFA에 유감 표명을 하려는 장면은 후바 20분이다. 0-1로 지고 있던 후반 20분 멕시코 진영에서 볼을 받아 전개 하려는 과정에서 엑토르 에레라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공이 아닌 기성용의 발을 향했지만,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이후 볼을 뺏긴 한국은 역습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게 실점했다.


명백한 비디오 분석(VAR) 대상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열렸던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도 득점에 성공하고도 이전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취소된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이날 주심은 외면했다. VAR은 득점 장면, 페널티킥 선언, 직접 퇴장, 징계 선수 정정 등의 상황에 대해 실시한다.

대표팀 관계자는 "코칭스태프가 경기 다음날 오전까지 실점 장면 영상을 분석했다. 두 번째 실점 장면 중 기성용이 공을 빼앗기는 과정에서 에레라의 파울이 분명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설령 주심이 볼 수 없는 위치라 하더라도 제2부심은 볼 수 있는 위치였다. 명백한 파울이지만 결과적으로 오심이었다. 이를 정리해 FIFA에 유감을 표명하는 문서를 보내겠다."고 말했다.

물론 문서가 큰 효과를 보지는 못한다. 이미 경기 결과가 나왔고 제소도 어렵다. 다만, 독일전이 남아 있고 불이익을 당할 상황이 생길 우려를 사전에 잠재우기 위한 예방 조치로 봐야 한다.

이 관계자는 "직접 골과 연결되는 과정이었다. VAR 적용 상황이라는 점도 언급한다. 결과를 뒤집기 어려워도 경기가 남아 있으니 오심이라는 점을 강조하겠다"고 설명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