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리더 장현수의 심리 회복, 독일전 열쇠 됐다
2018.06.24 오전 11:51
멕시코전 PK 허용으로 눈물 쏟아, 아직은 작은 희망 있어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두 경기 연속 페널티킥으로 실점을 내줬다. 수비라인이 잘 버티다가 중요한 순간 허물어지는 아쉬움을 보여줬다. 운이 없는 실점이라고 하더라도 같은 일이 반복되면 뇌리에 남아 트라우마가 된다. 독일과 최종전에서 수비진이 실력보다 심리적인 회복을 해야 하는 이유다.

축구대표팀은 24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전에서 1-2로 졌다. 2패째를 기록한 한국은 여전히 꼴찌다.

빠른 역습으로 멕시코를 흔들던 한국은 전반 24분 장현수(FC도쿄)의 핸드볼 파울로 카를로스 벨라에게 페널티킥을 내줬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상황에서 치명타였다. 후반 21분에는 역습을 허용했고 '치차리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게 실점을 허용했다.



종료 직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만회골은 그야말로 귀중한 골이었다. 영패를 면하면서 동시에 독일전에서 어떻게든 강하게 맞서게 하는 희망을 안겼다,

하지만, 독일전에서 최소 지지 않으려면 역시 수비가 튼실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줬다. 한국은 멕시코전에서 김민우(상주 상무)-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장현수-이용(전북 현대) 조합으로 수비진을 꾸렸다. 스웨덴전에서 박주호(울산 현대)가 일찍 부상을 당해 김민우가 투입됐을 뿐, 나머지 3명은 지난 7일 볼리비아전부터 호흡을 맞췄다.


스웨덴을 상대로는 앞선 미드필더는 물론 공격수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하고 조현우(대구FC) 골키퍼의 선방이 나오면서 그럭저럭 버텼다. 하지만, 볼 처리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고 김민우가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멕시코전에서는 장현수가 태클로 볼을 막으려다 페널티킥과 역습골을 내줬다. 몸을 던지는 강한 투지 있는 수비를 보여주려다 오히려 큰 손해를 보고 말았다. 장현수는 첫 번째 실점 후 멘탈이 흔들리면서 수비에 애를 먹는 모습을 보여줬다.

물론 수비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닌 연대책임이다. 공격이 차단당하면 곧바로 상대 역습으로 이어지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최종 수비의 불안정성은 더 깊은 고민을 하게 만든다. 리더가 심리적으로 동요하면 다른 동료도 함께 영향을 받게 마련이다. 장현수는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쏟았고 동료들의 위로를 받았다.

신 감독은 장현수의 독일전 출전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다. 그는 "수비는 조직력이 중요하다. 갑자기 바꾸기도 어렵다. 만약 상대가 우리와 비교해 수준이 낮으면 경기 당일 컨디션에 따라 기용할 수 있다. 하지만, 월드컵에서는 모두 강팀이다. 조직적인 수비로 대응해야 한다. 조직력을 건드리기가 어렵다"며 꾸준히 연습했던 틀로 돌려야 함을 강조했다. 즉 수비 연속성을 위해서는 장현수를 대체하는 자원으로 내세우기 어렵다는 뜻이다.

장현수는 멀티플레이어다. 전술적으로도 가치가 있는 자원이다. 중앙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 모두 소화할 수 있다. 다만, 크게 드러나는 실수를 한 번씩 한다. 월드컵이 시작되고 팬들의 거센 비판과 마주했다.

오죽하면 멕시코전이 끝나고 지나가야 하는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도 지나가지 않았다. 장현수의 솔직한 마음을 듣는 것도 중요했지만, 대표팀 측에서 장현수를 보호하기 위해 다른 방향으로 유도했다.

장현수를 두고 대표팀 동료들은 "운이 없었다"거나 "열심히 하려다 그런 것이다"며 격려했다. 아직도 자신을 증명하는 경기가 남아 있다는 뜻이다.

어쨌든 장현수가 수비 리더라면 독일전 출전도 유력하다. 조건은 확실하다. 쉽지 않은 상대지만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 주면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독일의 화력을 최대한 막기 위해서라도 리더의 심리적 부활이 절실하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