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결승골 덕에…한국, 실낱같은 16강 '경우의 수' 남았다
2018.06.24 오전 5:27
3차전서 독일에 2골차 이상 승리시 기적같은 16강행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의 극적인 결승골 덕에 한국에 실낱같은 16강행 희망이 남았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에 있는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1-2로 졌다.

이날 경기에서 패배했지만 16강행 가능성은 남아있었다. 물론 독일이 스웨덴에게 승리를 따낸다면, 이라는 가정이 남았다.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 독일은 후반 추가시간까지만 해도 스웨덴과 1-1로 비기고 있었다. 하지만 크로스가 후반 추가 시간 종료 직전 골을 터뜨리면서 스웨덴에게 2-1 승리를 따냈다.

F조에선 현재 멕시코만이 16강을 확정지은 상태다. 남은 한자리를 두고 독일과 스웨덴, 한국이 경합하는 형태다.


독일이 2위로 치고 올라갔다. 1승1패 2득점 2실점으로 스웨덴과 동일하지만 승자승 원칙에서 스웨덴에 앞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스웨덴이다.

한국은 2패 1득점 3실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마지막 경기에서 결과가 바뀔 수 있다. 복잡하고도 간단한 '경우의 수'를 계산해야 한다. 한국이 독일을 2점차 이상으로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무조건 잡아야줘야 한다.

한국은 선택지가 없다. 무조건 2점차 이상의 승리가 필요하다.

운도 따랐다. 독일의 주전 센터백인 마츠 훔멜스와 제롬 보아텡(이상 바이에른 뮌헨) 모두 3차전에서 결장 가능성이 크다. 훔멜스는 목 부상을 입었고 보아텡은 스웨덴과 경기서 퇴장을 당했다. 아직까지는 운이 따르는 한국이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