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PK 헌납…중요한 고비에서 또 발목잡힌 한국
2018.06.24 오전 1:54
1차전 페널티킥 이어 또다시 눈물…2연패 원인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한국이 사상 처음으로 2경기 연속 페널티킥 결승골이란 불명예 속에 16강 탈락 위기에 놓였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에 있는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0-2으로 패했다.

지난 스웨덴과 경기와 달리 한국의 경기력은 좋았다. 손흥민과 문선민, 황희찬 등 빠른 선수들을 전방에 내세운 것이 주효했다. 이 선수들 덕분에 멕시코도 쉽게 라인을 올리지 못했다. 실제로 한국은 손흥민에게 좋은 패스를 몇차례나 공급하면서 좋은 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악재가 터졌다. 전반 25분 왼쪽 측면에서 안드레스 과르다도가 올린 크로스를 장현수가 태클하는 과정에서 손으로 막았다. 당연히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장현수의 표정도 굳어졌다. 이를 멕시코의 키커 카를로스 벨라가 이를 정확히 오른쪽으로 차넣었다. 0-1로 멕시코가 앞섰다.


지난 18일 스웨덴과 1차전의 실점 장면이 오버랩됐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도 페널티킥을 내줘 패배했다. 후반 20분 김민우가 빅토르 클라에손에게 백태클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안드레아스 그랑크비스트가 조현우를 속이고 골망을 갈라 골을 만들었다. 이게 아쉽게도 결승골이 됐다.

아쉬웠던 점은 이날 경기는 스웨덴과 경기와 비교해 경기력이 훨씬 개선됐다는 점이다. 한국은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고 실제로 좋은 찬스도 있었다. 전반 20분 손흥민의 단독 찬스는 물론 후반 17분 김민우와 손흥민의 콤비 플레이는 스웨덴전에서는 볼 수 없었던 좋은 장면이었다.

하지만 수비에서의 한번의 실수가 경기 결과를 갈랐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를 내준 한국으로선 너무도 아쉬운 페널티킥이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