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만회골' 한국, 멕시코에 무릎…탈락 위기
2018.06.24 오전 1:58
[한국 1-2 멕시코]페널티킥 실점 이후 맹공 펼치고도 역습에 추가골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이 멕시코에게 완패하며 예선 탈락 위기에 몰렸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에 있는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1-2로 졌다.

한국은 빠른 압박을 위한 4-4-2 카드를 꺼냈다. 최전방에 손흥민과 이재성이 섰고 좌우 양날개엔 황희찬과 문선민이 섰다. 중앙은 기성용과 주세종이 꾸렸다. 수비라인은 김민우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섰고 골키퍼는 조현우가 맡았다.



전반 초반까지만 해도 한국은 좋은 경기를 펼쳤다. 문선민이 빠른 스피드로 오른쪽을 공략했다. 손흥민을 향한 후방 패스도 비교적 정확하게 연결됐다.

이러한 흐름 속 한국이 전반 20분부터 연달아 기회를 얻었다. 후방에서 날아온 패스를 손흥민이 이어받아 그대로 슈팅까지 연결했다. 세 번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멕시코 수비들이 모두 몸을 던져 막았다. 여기서 얻은 코너킥을 기성용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이는 기예르모 오초아가 막아냈다.


직후 한국이 실점했다. 멕시코의 역습 과정을 잘 막았지만 이 공을 멕시코가 계속 소유하고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25분 왼쪽 측면에서 안드레스 과르다도가 올린 크로스를 장현수가 손을 들어 막았다.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카를로스 벨라가 이를 정확히 차넣었다. 0-1로 멕시코가 앞섰다.

이후 한국은 측면 공격을 통해 찬스를 만들어보려 했다. 문선민과 황희찬, 손흥민이 빠른 스피드로 나섰다. 하지만 좀처럼 찬스가 나지 않았다. 결국 전반은 0-0으로 비겼다.

후반 한국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후반 8분 문선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터뜨린 슈팅이 카를로스 살세도의 손에 맞았지만 주심은 인플레이를 선언했다. 후반 11분엔 기성용이 강력한 슈팅을 쐈지만 오초아 정면으로 갔다.

위기도 있었다. 후반 13분 미겔 라윤의 날카로운 슈팅은 조현우가 슈퍼 세이브로 막아냈고 후반 15분 이르빙 로사노의 슈팅은 기성용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한국이 가슴을 쓸어내린 순간이었다.



한국은 주세종을 제외하고 이승우를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오히려 추가골을 허용했다. 기성용이 엑토르 에레라에게 걷어차였지만 심판은 인플레이를 선언했다. 이 공을 가로챈 로사노가 무섭게 치고 들어왔다. 수비 위치를 확인한 로사노가 치차리토에게 공을 줬고 치차리토가 침착하게 이를 꽂아넣었다.

한국에게도 찬스가 왔다. 후반 30분 오초아와 라파엘 마르케스가 패스를 주고 받던 중 나온 실수를 황희찬이 가로챘다. 이를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하고 손흥민에게 힐패스로 건넸지만 이마저도 슈팅 타이밍을 놓쳤다. 한국에겐 가장 아쉬웠던 기회였다.

경기 종료 직전 손흥민이 드디어 터졌다.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이 왼쪽을 돌파해 왼발로 그대로 슈팅을 연결해 골문을 열었다. 이번 대회 한국의 첫 골이었다. 그러나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결국 1점차로 아쉬운 패배를 당하며 16강 진출 꿈이 더욱 희박해졌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