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재성 투톱, 멕시코 공략…문선민·주세종 첫 선발
2018.06.23 오후 10:42
멕시코전 선발 명단 발표, 공격적인 경기 운영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배수의 진'을 친 신태용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공격적인 전형으로 나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전에 나설 선발진을 공개했다.


4-4-2 전형을 기반으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재성(전북 현대)이 투톱으로 나선다. 미드필드에는 황희찬(잘츠부르크)-주세종(아산 무궁화)-기성용(스완지시티)-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이 출전한다.

수비라인에는 김민우(상주 상무)-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 현대)이 나선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FC)가 낀다.

스웨덴과 1차전에서 부상으로 이탈한 왼쪽 측면 수비수 박주호(울산 현대)는 벤치에서 보조기를 끼고 동료들을 응원한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