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다 안다는 오소리오, 신태용은 비기를 꺼내야 한다
2018.06.23 오전 6:01
주요 전형과 핵심 선수까지 정확하게 꼽아, 극복 방법을 보여줘야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을 훤히 꿰고 있는 후한 카를로스 오소리오(57)의 지략을 신태용호는 극복할 수 있을까.

신태용(48)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전을 치른다.

독일을 1-0으로 누르고 온 멕시코의 기세는 대단하다. 충분히 한국을 이긴다는 자신감으로 충만하다. 감기도 다 낳았고 정상 컨디션이다. 주전, 교체 요원 상관없이 누구라도 경기에 뛸 수 있는 상태다.



무엇보다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오소리오 감독의 여유로움이다. 기본적으로는 한국을 존중했지만, 전술과 전략에 대해서는 훤히 들여다보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신 감독이 결정하면 그에 충분히 대응하겠다는 태도였다.

그는 "한국의 강점은 많은 선수가 여러 포지션을 뛸 수 있다는 점이다. 감독이 상황마다 포지션을 바꾼다. 영상을 보니 3개의 포메이션이 가능했다. 플랫3 수비도 있다. 한국 감독이 어떻게 결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신 감독은 4-4-2, 3-4-1-2를 평가전에서 보여줬고 스웨덴전에서는 4-3-3으로 맞섰다. 멕시코의 기동력이 상당히 좋은 편이라 4-4-2를 앞세운 두 줄 수비도 가능하고 또는 4-3-3이지만 공격적인 전형을 보여주는 것도 할 수 있다. 오소리오 감독의 분석이 냉철학 정확한 이유다.

경계해야 하는 선수도 정확하게 찍었다. 그는 "기성용이 분배를 잘한다. 손흥민은 4개 포지션 역할이 가능하다. 김신욱도 상당하다. 공중볼에 강해서 적극적으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역설적으로 오소리오의 지적은 세 명만 봉쇄하면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는 말과 같다. 기성용은 중앙 미드필더로 패스를 뿌려주는 역할을 한다. 손흥민은 공격 모든 위치에서 기회를 만들고 김신욱은 헤더 경합으로 동료에게 리바운드 볼을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또는 후반 접전 상황에서 공중볼을 이용한 플레이를 위해 조커로 투입 가능하다.

한국은 스웨덴전에서 기성용이 볼 관리의 진수를 보여줬다. 손흥민은 스웨덴 공격을 막기 위해 수비 진영까지 내려와서 협력 수비에 집중했다. 김신욱은 전방에서 스웨덴 장신 수비와 경합하느라 공격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멕시코전에서는 수비 부담을 덜고 얼마나 공격적인 능력을 발휘하느냐가 중요해졌다.

한국 입장에서는 멕시코의 심리적인 부분을 잘 파고들 필요가 있다. 멕시코는 독일전에서 최상의 경기력을 보여줬다. 한국전에서는 독일전과 달리 좀 더 대형을 전진해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할 가능성이 있다.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을 부셔버려야 한다.

오소리오 감독은 독일전 기세를 잇고 싶은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우리의 적이라고 할 수 있다. 팀에는 프로가 많고 많은 사람의 기대도 있다. 멕시코가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대감의 이면은 부담감이다. 벼랑끝 전술로 나서는 신태용호가 집요하게 노려야 할 부분이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