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소리오 멕시코 감독 "한국 훌륭한 상대지만 우리가 이긴다"
2018.06.23 오전 1:43
한국과 러시아월드컵 2차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은 상황마다 전형이 달라지더라."

한국전에서 이기면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을 사실상 확정 짓는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57) 멕시코 감독이 강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오소리오 감독은 23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을 하루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독일을 1-0으로 꺾으며 F조 판도를 흔든 멕시코다. 한국전에서 이긴다면 승점 6점으로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다. 스웨덴(3점)-독일(0점)전 결과에 따라 멕시코의 조기 16강 진출도 가능하다.



좋은 조건을 안고 한국과 만나는 오소리오 감독은 독일전 결과를 바탕으로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싶은 것에 대해 "우리가 우리의 적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렇지 않다. 모두가 프로다. 책임이 있고 서로 뭉쳤다. 많은 사람이 기대하고 있다.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큰 도전 과제다"고 말했다.


한국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한국은 상당한 상대다. 기성용은 분배를 잘하고 손흥민도 토트넘에서 공격수다. 그래서 손흥민은 사실 9번이든 네 개의 포지션 역할이 가능하다. 김신욱도 상당하다. 공중볼도 강하다. 그래서 적극적으로 해야 되지 않나 싶다. 상대가 위대한 팀이라고 본다. 감독님도 경험이 많은, 상당한 상대다"고 평가했다.

신태용 감독이 로스토프나도누 날씨가 더워 불리한 조건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날씨를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변수라고 생각했는데 멕시코에 유리하면 좋다"고 전했다.

한국에 이기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오소리오 감독은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한국을 존경한다. 그리고 거스 히딩크 감독과 만나서 한국에 대해 말했다. 2002 한일월드컵에 대해 말했다. 한국을 이기려 한다. 그것이 목표다. 튼튼하고 훌륭한 상대와 경기를 하리라 본다. 그래도 이길 수 있다"며 낙관했다.

한국의 전형에 대해서는 "한국의 강점은 많은 선수가 여러 포지션을 뛸 수 있다는 것이다. 상황마다 포메이션이 달라진다. 선수들과 대화를 나눴고 3개의 가능한 포메이션이 있다고 본다. 플랫3 수비인 경우도 있다. 신 감독 결정에 따라 다르다. 한국도 이기려고 할 테니 지켜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팀의 전설인 라파엘 마르케스에 대해서는 "팀만 생각하고 있다. 월드컵에 나서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축구만 생각했다. 독일전을 뛰었고 기여했다"고 칭찬했다.

독일전을 앞두고 감기에 걸렸던 선수들의 상태에 대해서는 "다들 괜찮다. 모든 선수가 회복했고 좋다. 건강하고 한국전 준비가 완벽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중남미 전체 중 가장 좋은 경기를 첫 경기를 치른 것에 대해서는 "다른 중남미 선수들 다 존경한다. 경기력이 좋다. 다만, 제 판단에는 멕시코가 안주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그렇게 유지하면 한국전이 재밌게 될 것이다. 세계 팬들이 멕시코 팬이 될 것이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월드컵 직전까지 평가전 부진으로 비판받았던 것에 대해서는 "러시아에 기쁜 마음으로 왔다. 세세한 노력을 했고 상대를 분석했다. 첫 경기를 잘 시작해서 좋았다. 한국전도 현재의 기류로 가기를 원한다. 나머지는 상관없다"며 신경 쓰지 않았다.

팀의 자신감에 대해서는 "제 생각에는 멕시코가 자신감 있는 것이 중요하다. 서로 존중해야 한다. 원하는 목적 달성도 가능하다. 이제 시작했다. 원하는 기류로 넘어가야 한다. 모두가 훌륭한 구성원이 있다. 믿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전 메시지에 대해서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도 비슷하게 공격 중심의 축구라 많은 팬이 좋아했다. 한국전도 비슷하다. 중남미 축구를 대표한다. 멕시코 스타일이 그렇다. 안주하지 않고 2~3개의 상황이 벌어진다고 보고 논의하고 있다. 대륙간컵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던 이유다"며 공격 앞으로는 외쳤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