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진 능력의 반도 보여주지 못했던 이재성의 자기 반성
2018.06.19 오전 6:11
스웨덴전 선발 출전 "경험을 통해 한 번 더 성장하는 계기 됐으면"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재성(26, 전북 현대)은 유럽 스카우트들의 주목을 받는 미드필더다. 2018 러시아월드컵은 이재성의 실력을 세계에 확실하게 보여줄 무대다.

하지만, 18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 조별예선 F조 1차전에서의 이재성은 다소 아쉬움이 있었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기성용(스완지시티) 앞에서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하면서 공수 연계에 집중했다.

그러나 수비에 집중하느라 역할이 다소 애매했던 것이 사실이다. 스웨덴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특유의 볼 간수를 통한 돌파를 시도했지만, 매끄럽지 않았다. 패스도 자주 끊겼다.



결국, 공격 연계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대표팀은 0-1로 패했다. 수비에 너무 신경을 쓰면서 공격이 잘 풀리지 않았던 아쉬움을 남겼다.

이재성은 "꿈꾸던 무대에서 뛸 수 있어 감사했다. 아무리 유럽 원정을 경험했어도 이 무대는 특별했다. 축구 선수들이 왜 월드컵 출전을 꿈꾸고 노력하는지 알게 됐다. 이 경험을 통해 한 번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에서는 최고 미드필더로 꼽히지만, 월드컵 첫 경기에서는 다소 미흡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재성이 가진 것의 반도 보여주지 못했다. 그는 "아시아에서 계속 뛰는 것도 중요하고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 다만, 이런 큰 대회에 나오면 늘 한계에 부딪히는 느낌을 받는 것 같다. 나 스스로도 이런 무대에 적응한다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유럽 진출을 통한 단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직 기회는 있다. 멕시코, 독일전이다. 특히 멕시코전에서는 절대로 지지 말아야 한다. 그래야 16강 진출 기회를 살려가기 때문이다.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선제골을 내주지 말고 버텨야 한다.

이재성은 "실점을 먼저 하면 힘든 상황이라 되도록 선제골을 내주지 않으려고 했다. 그런 상황에서도 기회를 살리는 것이 공격수의 임무인데 역습 시 슈팅을 하지 못해 아쉬웠다. 골을 넣어야 이긴다. 공격수나 미드필더들이 생각을 더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며 신중하면서도 정확한 공격 전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올해 이재성은 아시아 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는 등 지난 2년 동안 제대로 휴식을 갖지 못하고 월드컵까지 왔다. 신선함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재성은 "오스트리아와 러시아를 거치면서 계획대로 움직였다. 몸 상태를 끌어올리려 노력했다"며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월드컵 경험이 있는 선참들의 몸 관리 방식도 큰 자산이다. 그는 "경기가 남았고 체력을 회복해야 한다. 먹고 쉬는 것에 대해 강조한다. (패배 여파로) 밥이 넘어가지 않아도 김밥, 피자 등을 억지로 먹으며 회복하고 있다"며 다음 준비를 위해 집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멕시코, 독일전에서는 좀 더 나은 플레이가 가능할까. 그는 "선수들 모두 인지하고 있다. 피지컬 면에서 정상권의 선수들에 해 밀린다. 많이 느끼는 문제라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