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상대 높이 너무 의식…제 플레이 못했다"
2018.06.19 오전 12:34
[한국 0-1 스웨덴] "높이를 의식해 제 플레이를 못한 게 패인"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신태용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첫 경기 패배를 아쉬워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르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였다. 전반 10분까지만 해도 김신욱(전북 현대) 카드가 먹히는가 싶었지만 이후 스웨덴에게 완전히 밀리는 경기 양상이었다. 전체적으로 많이 뛰긴 했지만 효율적인 움직임이 거의 없었다. 타당한 패배였다.



신 감독도 패배를 아쉬워했다. 그는 "스웨덴의 높이가 워낙 좋다보니까 많은 대비를 했다. 역습보다는 전반에 높이로 실점을 안 하면서 적응하면서 후반에 빠른 역습을 하고 만들어가려 했다"면서 "페널티킥을 내준 게 아쉽다. 오늘 꼭 이겼어야 했는데 많은 부분이 아쉽다. 그렇지만 아직 경기는 남았다. 버겁겠지만 잘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높이를 의식했다. 제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면서 재차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4-1-2-3 카드를 꺼낸 것에 대해서는 "실전에 쓸 수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상대는 우리가 4-4-2를 가동할 것이라 예상했을 것이다. 비록 평가전은 준비하지 않았지만 그 외 훈련은 꾸준히 했다. 큰 문제는 없었다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에서 심리적으로 세트피스로 실점하면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생각에 일단 부딪혀보고 안정을 찾으려 했다. 빠른 역습을 생각했는데 공격과 볼 결정력이 아쉬웠다. 침투 플레이도 안타까웠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스웨덴은 자신들이 가진 장점을 최대한 잘 살리는 팀이라 본다. 신체조건이 너무 좋다보니까 일단 박스 안에 들어가면 움직일 공간을 전부 차단한다. 우리 팀이 아닌 어느 누구도 쉽게 골을 넣을 팀은 없다. 일단 32개국 가운데 신장만큼은 가장 좋지 않나"라고 스웨덴의 신장을 신경썼음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패배였다. 그는 "스웨덴은 일단 잡고 가자는 생각이 강했다. 일단 시작할 때부터 밀고 들어가면서 상대에 적응할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선수들이 잘 이행해줬다. 확실히 높이에 불안한 것이 심리적으로 안 좋은 영향을 준 것이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시 정비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선발로 나서 선방을 연달아 펼친 조현우에 대해서는 "3명을 놓고 평가하면서 높이에 대해 조현우가 가장 낫다고 봤다"고 말했다. 전반 27분 부상으로 실려나간 박주호에 대해선 "햄스트링 파열 우려가 있는데 좀더 검진이 필요하다. 다소 큰 부상인 것 같다는 의무진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팬들 사이에서 아쉽다는 이야기가 나온 심판진에 대해선 "주심 판정은 존중한다. 우리가 아쉽다는 표현은 쓰겠지만 상대가 다리에 걸려서 준 것이다. 대응이 미흡했다"고 자책했다.

다음 상대는 독일을 잡은 멕시코. 신 감독은 일단 독일전만 놓고 보면 상당히 빠르고 기술이 좋다. 카운트어택도 우수하다. 버거운 팀"이라고 말했다.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elephant14@joynews24.com사진 조성우 기자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