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웠던' 김&장, 클리어링 실수가 패배 불렀다
2018.06.18 오후 11:05
필드 수비 좋았지만 클리어링 실수 잦아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김&장'의 실수가 패배를 불었다.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과 장현수(FC도쿄) 조합이 아쉬운 실수 한번으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르드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스웨덴과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수비는 플랫4의 형태를 구축했다. 왼쪽부터 박주호(울산 현대)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도쿄) 이용(전북)이 섰다.



스웨덴은 예상대로의 포메이션을 가지고 나왔다. 마쿠스 베리와 올라 토이보넨의 장신 투톱을 가지고 왔다. 사실 신장 면에서는 이들에 뒤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김영권과 장현수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왔다는 점 그리고 수비 후 역습 과정에서 한번에 빌드업이 가능한 발밑 기술을 가졌다는 점에서 이 둘의 선발은 타당한 선택이었다.

초반부터 나쁘지 않은 흐름 속에 경기가 이어졌다. 예상을 깨고 한국이 스웨덴을 강하게 압박하면서 전반 초반엔 수비적으로 테스트를 받을 기회가 없었다. 그러나 변수가 찾아왔다. 박주호(울산 현대)가 전반 27분 부상으로 실려나가고 김민우(상주 상무)를 투입한 후 한국은 수비라인을 크게 내렸다. 그러면서 스웨덴이 기회를 얻는 장면이 많아졌다.

특히 후방에서 세바스티안 라르손과 안드레아스 그랑크비스트가 전방의 장신 투톱을 향해 보내는 종 패스는 상당히 위협적이었다. 그랑크비스트는 수비라인에서 센터 서클까지 올라와 베리와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후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공격 참가가 확실히 잦아졌다. 중원에서 이를 정확히 제어하지 못하면서 수비들의 부담이 늘어났지만 김영권과 장현수 조합은 이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며 전반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그러나 후반 18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장현수가 수비 상황에서 어설픈 클리어링을 시도했다. 공 소유가 스웨덴에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김민우가 공을 소유한 빅토르 클라에손에게 태클을 시도했다. 인플레이가 선언된 후 한국이 역습을 시도하던 과정에서 심판이 갑자기 비디오 판독(VAR)을 시도했다. 결과는 페널티킥이었고 그랑크비스트가 정확히 성공하면서 실점했다.

수비 상황에서 장현수가 클리어링만 제대로 해줬다면 태클이 나오지 않았을 장면이었다. 결국 이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면서 한국은 패배했다. 실수 한번이 초래한 대가가 너무나 컸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