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손흥민-김신욱-황희찬 스리톱, 스웨덴 수비 공략 선봉

선발진 공개, 구자철-기성용-이재성이 중원에서 힘싸움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신태용호가 스웨덴전 공략법을 공개했다. 4-3-3 포메이션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왼쪽 측면으로 김신욱(전북 현대)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1차전 스웨덴전에 나설 선발진을 공개했다.

그동안 숨김 전략을 고수했던 신 감독은 손흥민-김신욱-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을 선택했다. 평균 신장 186㎝인 스웨덴의 높이를 196㎝인 김신욱으로 견제하는 전략이다.

미드필드에는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이재성(전북 현대)과 활동량과 패스로 스웨덴을 견제한다.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수비진 앞에서 공수를 조율한다.

수비는 박주호(울산 현대)-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 현대)이, 골키퍼는 조현우(대구FC)가 장갑을 낀다.

조이뉴스24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신태용호, 더 절실하게 스웨덴과 싸우라


    4년 미뤄진 이용의 소원, 이루어질까요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