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차두리·미냐노 코치, 스웨덴전 기자석 헤드셋 착용

벤치에서는 전경준 코치, 이윤규 통역이 헤드셋으로 교신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신태용호의 스웨덴전 작전이 나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 스웨덴전을 치른다.

필승을 다짐한 대표팀은 벤치 구성도 끝냈다. 팀 벤치에는 선수 12명, 임원 11명의 착석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신태용 감독, 토니 그란데 수석코치, 전경준, 김남일 코치, 김해운 골키퍼 고치, 이재홍 피지컬 코치, 이한빛 매니저, 이윤규 통역, 이성주 팀 닥터, 임현택 의무팀장, 공윤덕 의무 등 11명이 앉는다.

'벤치 헤드셋' 가동도 중요하다. 기자석에서 헤드셋을 착용해 벤치와 교신하는 임원은 하비에르 미냐노 피지컬 코치, 차두리 코치, 채봉주 비디오 분석관이다. 차 코치는 스웨덴을 전담 분석해왔다.

벤치에서는 전경준 코치와 이윤규 통역이 헤드셋을 착용해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한다.

조이뉴스24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손흥민, 골 아니어도 좋다…'미끼'라도 돼다오


    스웨덴 2만 Vs 한국 1천5백…신태용호는 그저 즐긴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