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멕시코의 이변…중남미에 지진 났다

로나소 결승골 순간 멕시코·칠레서 '인공지진' 관측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말 그대로 땅이 흔들렸다. 멕시코의 골이 들어간 순간 중남미 대륙에선 '지진'이 관측됐다.

멕시코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1차전에서 전반 35분에 터진 이르빙 로사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예상을 뒤엎는 이변에 모스크바 현지의 멕시코 팬들은 난리가 났지만 이들의 조국 멕시코에선 땅이 흔들렸다. 골이 터진 시각에 지진이 일어난 것이다.

멕시코 지진관측 기관인 심사(SIMMSA)는 이날 소셜 미디어 트위터를 통해 "오전 11시32분(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 설치된 두 개 이상의 센서에서 지진이 감지됐다"며 "로사노의 골이 나온 순간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뛰어오르면서 생긴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지진이 감지된 시간이 독일전에서 멕시코의 결승골이 나온 시각과 일치함에 따라 자연발생적인 지진이 아닌 수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점프하고 발을 구르면서 만든 인공지진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워낙 많은 사람이 기뻐해서인지 남미의 칠레에서도 인공지진이 같은 시간에 관측됐다. 칠레의 지진 관측 기관인 '시스몰로지아 실레'는 역시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 팬들이 득점에 기뻐하면서 만들어낸 인공지진"이라고 썼다.

상대적인 전력상 열세로 나타난 멕시코가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하나인 독일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리자 수많은 라티노들이 일제히 뛰어오르며 발을 굴러 만들어낸 지진인 셈이다. 말 그대로 지축을 흔드는 골에 대회 초반 최대 이변이 발생한 것이다.

미국 대중매체 'TMZ'는 "멕시코의 골이 지진을 일으켰다"며 "엄청나게 많은 점프로 만들어낸 좀처럼 보기 드문 지진"이라고 표현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충격적 장면"…마라도나, 한국팬에 인종차별적 행동


    "아시아 소년이 근사했을 뿐"…마라도나, 궁색한 해명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