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압박과 역습에 취약했던 독일, 난공불락 아니었다

멕시코 일관된 집중력과 수비에도 해법 찾지 못해, 신태용호에도 용기 줬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우승 후보' 독일이 둔탁한 모습으로 출발했다. 16강 진출을 간절하게 노리는 신태용호에는 복잡한 상황이 됐다.

독일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고전하며 0-1로 패했다.

예상 밖의 출발이다. 독일은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를 최전방에 세우고 2선에 율리안 드락슬러(파리 생제르맹)-메수트 외질(아스널)-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를 배치했다, 화려한 2선이다. 중원도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 사미 케디라(유벤투스) 등 경험 풍부한 이들로 멕시코를 상대했다.

하지만, 전반 시작부터 최전방에 '치차리토'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웨스트햄 유나이티드)만 배치하고 철저하게 역습으로 일관했다. 미겔 라윤(세비야), 이르빙 로사노(PSV 에인트호번)은 빠르게 독일 측면 수비 뒷공간을 공략했다.

독일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헤매며 경기했다. 오히려 전반 35분 로사노에게 실점하며 더 끌려갔다. 역습에서 멕시코의 스피드를 따라가지 못했다.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 마츠 후멜스(바이에른 뮌헨) 두 중앙 수비수는 이상할 정도로 발이 느렸다.

멕시코의 전략은 명확했지만, 독일은 따라가지 못했다. 전, 후반 계속 멕시코는 두 줄 수비를 시도하는 소위 '버스 두 대'를 세워 독일의 공격에 대항했다. 워낙 공간이 없어서 크로스가 후반 40분까지 5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아크 밖에서 이뤄졌다. 멕시코의 일관된 수비가 독일의 뻔한 공격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는 뜻이다.

독일의 교체카드도 멕시코가 충분히 대응 가능했다. 189㎝의 장신 마리오 고메스(슈투트가르트)로 좌우 측면이나 후방에서 가로지르기(크로스)로 헤더 슈팅하거나 중거리 슈팅으로 기회를 봤다.

그러나 멕시코 수비는 끝까지 무너지지 않았다. 급한 마음에 슈팅이 부정확했다. 독일은 막판에 수비 사이 침투 패스로 기회를 엿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추가시간 코너킥에서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까지 뛰어 올라오는 등 급한 마음을 그대로 노출했다.

3차전에서 독일과 만나는 한국에는 빠른 스피드와 공간 침투로 승부를 던져볼 가능성을 남겨뒀다. 물론 독일의 2차전 상대인 스웨덴전 결과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그렇지만, 못해볼 것도 없다는 것을 알려줬다.

독일은 2차전 징크스가 있다. 1994 미국 월드컵을 기준으로 2014 브라질월드컵까지 모두 1차전은 이긴 뒤 2차전에서는 딱 한 번(2006 독일월드컵 코스타리카 4-2 승리) 이겼다. 1승4무1패다. 스웨덴전까지 꼬인다면 한국에는 호재다. 물론 한국이 스웨덴, 멕시코전을 잘 치러야 한다는 명제가 성립된 다음이다.

조이뉴스24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침묵에서 환희로…러시아 대승에 관객도 '함박웃음'


    벵거가 주목했던 골로빈, 화려한 월드컵 신고식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