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자율주행기술로 영동대교 건너다
2018.06.17 오후 4:36
V2X 기술로 위험요소 인지하는 '협력 자율주행'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버스에 일반인들이 올라타 한강 다리 위를 안전하게 주행했다.

KT(대표 황창규)가 17일 오전 9~11시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진행된 국토교통부 주최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서 자율주행버스를 선보였다고 발표했다.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는 지난 6일 진행된 '국토교통기술대전'과 연계된 행사다. 자율주행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2020년 성공적인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이끌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총 7대의 자율주행차가 참여했으며, KT는 차체 길이 12m, 차량 폭 2.5m의 45인승 자율주행 버스를 지원했다. 이 차량은 자율주행운행 허가를 받은 최초의 대형버스다. 라이다(Lidar)와 같은 기본적인 차량용 센서를 비롯해 GPS 위치 정보를 보정하는 '정밀측위' 기술과 차량 통신 기술인 'V2X(Vehicle-to-everything)'가 도입됐다.


KT는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에서 ‘협력 자율주행’을 선보였다. 협력 자율주행은 차량이 신호, 주변 차량의 위치 등 외부 교통 정보를 V2X로 수신해 차량 스스로가 위험요소를 인지하는 핵심 자율주행 기술이다.

KT 자율주행 버스는 국토부 관계자와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참여를 신청한 75명을 순차적으로 태우고 영동대로 1.5㎞를 주행했다. 협력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끼어드는 방해 차량과 사전에 설치된 장애물을 완벽하게 피하고 각종 교통 신호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자율주행 버스 탑승객에게 100여개 채널을 동시에 시청할 수 있는 '멀티채널 스트리밍 서비스', 그리고 증강현실(AR) 게임과 같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시연했다. 자율주행이 상용화되면 운전자도 차랑 내부에서 자유롭게 다양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KT는 꾸준히 자율주행 역량을 확보해 왔고 특히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을 성공시킨 경험이 있다"며, "국민 기업으로써 국민 삶의 질과 변화에 관심을 갖고 선도하고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