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교체 카드 3골 합작…러시아 승리 이끈 용병술

쥬바 1골 1도움에 체리셰프 2골로 펄펄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자칫 싱겁게 끝날 뻔 했던 경기였지만 러시아 교체 선수들의 완벽한 경기력이 최고의 개막전을 만들었다.

러시아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A조 개막전 사우디아라비아와 경기에서 5-0 완승을 거뒀다.

끊임없이 골이 터졌다. 데니스 체리셰프(비야레알)가 일을 냈다. 전반 종료 직전과 후반 종료 직전 골을 터뜨리며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OM)이 됐다. 또 과거 FC로스토프에서 유병수(현 김포시민축구단)와 함께 뛰었던 아르템 쥬바(아르세날 툴라)도 머리로 한 골을 넣고 도움을 올렸다.

체리셰프와 쥬바는 모두 교체로 이 경기에 투입된 선수들. 즉 선발이 아닌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이 3골이나 합작해낸 것이다. 스타니슬라브 체르체소프 러시아 감독의 용병술이 정확하게 들어맞았다.

전반엔 체리셰프의 진가가 빛이 났다. 1-0으로 앞선 이날 경기 전반 24분 알란 자고예프(CSKA 모스크바)가 갑작스러운 햄스트링 부상으로 경기장에 쓰러졌다. 역습 과정 중 빠르게 상대 진영으로 달려드는 과정에서 그대로 경기장에 넘어졌고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다소 이른 시간에 체리셰프가 투입됐다.

어려울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체리셰프는 곧바로 경기장에 녹아들었다. 그리고 전반 종료 직전 환상적인 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알렉산드르 골로빈(CSKA모스크바)의 패스를 받아 발재간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수비를 벗겨낸 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라 2-0을 만들었다.

후반에도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후반 25분 표도르 스몰로프(크라스노다르)를 빼고 쥬바를 투입했는데 쥬바가 들어간지 1분만에 제역할을 했다.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반응해 머리를 정확히 갖다댔다.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오른쪽 골대 안쪽에 정확히 꽂혔다. 러시아 팬들이 환호했다.

4번째 골은 교체 콤비인 쥬바와 체리셰프가 합작했다.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강력한 몸싸움으로 따낸 쥬바가 빠르게 침투하는 체리셰프에게 공을 건넸다. 체리셰프가 이를 잡은 후 감각적인 왼발 아웃프런트 킥으로 파포스트 쪽으로 감아찼다. 골키퍼가 몸을 던졌지만 도저히 막을 수 없는 코스로 들어갔다. 전술적으로나 기술적으로나 완벽한 골이었다.

결국 이들의 활약으로 러시아는 홈팀 개막전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또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튀니지에게 1-0으로 승리한 이후 16년만에 개막전을 승리하는 기쁨을 맛봤다. 최약체로 지목받았던 러시아의 완벽한 용병술에 모두가 놀란 한판이었다.

조이뉴스24 모스크바(러시아)=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한 팀 이룬 南北 청소년, 축구로 하나된 우정


    심판들도 적응 훈련…46개국 111명 모스크바 소집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