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 행보는? 며칠만 미국에 다녀오겠다 `당분간 성찰의 시간`
2018.06.14 오후 3:58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6·13 지방선거 패배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14일 6·13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해 뼈아픈 3위를 기록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이 모든 게 제 부덕이 소치"라며 "당분간 돌아보고 고민하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안 후보는 서울 종로구 미래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한, 안 후보는 "그동안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말씀 드린다"고 이야기했다.

[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안철수 후보는 "서울 시민들에게도 부족한 저에게 보내준 과분한 성원에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안 후보는 향후 일정과 관련해 "이번 주말 딸 학위수여식이 있어 며칠만 미국에 다녀오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계 은퇴 가능성을 포함한 앞으로의 정치 행보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가지겠다면서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고 답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