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글로벌 국민음료 최대 반값에 선보인다
2018.06.14 오전 10:19
2주간 해외여행 시 맛 본 음료 50여종 저렴한 가격에 판매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마트가 14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전점에서 세계 각국 대표 국민음료 50여 종을 최대 반값 수준에 선보이는 '글로벌 국민음료 페스타'를 진행한다.

이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경기를 앞두고 세계 각국의 대표 음료를 한 자리에 모은 것으로, 6월 바캉스와 나들이, 휴가철을 맞아 높아지는 음료 수요도 고려됐다.

실제로 올 1월부터 5월까지 롯데마트의 음료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9% 증가했으며, 이 중 수입음료 매출은 12%(12.2%) 가량 신장하며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6월 들어 매출은 이보다 높아 이달 1일부터 11일까지 음료 매출은 5.5% 신장했으며, 수입음료는 22.6% 늘었다.



롯데마트는 대표적으로 프랑스의 천연 과즙 탄산음료인 '오랑지나(420ml)'와 '로리나(330ml)'를 각 1천180원과 2천280원에 판매하며, 32종의 천연허브와 알프스 암반수로 만든 오스트리아 국민 탄산음료 '알름두들러(250ml)'를 1천740원에 선보인다.

또 유럽 전역을 강타한 호주산 자연발효 탄산음료인 '분다버그(375ml)'를 1천980원에, 일본에서 널리 사랑받는 청량음료인 '산가리아 라무네(200ml)'를 1천300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글로벌 1등 코코넛 워터인 '비타코코 코코넛 워터'와 스페인 국민 초콜릿 드링크 '카카오랏 오리지널 밀크셰이크'도 각 1천180원에 판매하며, 모든 음료는 2병 이상 구매 시 추가로 10% 할인해 준다.

이효재 롯데마트 음료 상품기획자는 "해외여행 시 맛 보았던 음료들을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이번 기획전을 준비했다"며 "수입음료를 처음 접하는 고객도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균일가 행사와 더불어 두 병 이상 구매 시 추가 할인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