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독일 DU-IT, 뒤스부르크 스마트 시티 전환
2018.06.14 오전 9:43
'라인 클라우드'를 첫 이정표로 확립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화웨이가 독일과 손잡고 뒤스부르크 스마트 시티 전환에 나선다.

화웨이는 독일에서 진행되는 국제정보통신박람회 '세빗(CEBIT) 2018'에서 독일의 개인 맞춤형 시스템 솔루션 업체인 ‘DU-IT GmbH’와 '라인 클라우드' 브랜드 및 스마트 시티 서비스에 대한 기본 협정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양사는 협력을 확대하고 독일 뒤스부르크 시를 스마트 시티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합의했다. 화웨이와 DU-IT GmbH는 '스마트 시티 뒤스부르크'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다.



화웨이 엔터프라이즈 사업부는 본 협정에 앞서 지난 1월 뒤스부르크 시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뒤스부르크에 새로운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해, 향후 뒤스부르크를 서유럽의 대표적인 디지털 혁신 도시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빈센트 팡 화웨이 서유럽 지역 사장은 "화웨이는 시 정부와 함께 현대 도시를 더욱 스마트하고 살기 편한 곳으로 만들고자 하며, 스마트 시티 개발에서 뒤스부르크의 우선협상 파트너로 선정된 것에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며, "화웨이는 통합 플랫폼에 새로운 ICT를 더해 IoT, 통신,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 및 지능형 커맨드 센터 운영을 지원하며, 이를 기반으로 도시 신경 시스템을 만들어낸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스마트 시티 및 공공 서비스 클라우드 플랫폼인 '라인 클라우드'는 뒤스부르크를 스마트 시티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단계이자, 도시 자동화 및 지능화 개발을 지원한다. 화웨이는 기본 협정 서약식에서 DU-IT가 뒤스부르크에 설치한 라인 클라우드에서 첫 IaaS를 사용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DU-IT와 나브비스 MOU 체결을 통해 라인 클라우드에 스마트 시티 SaaS 제공 첫 라인 클라우드 기반의 SaaS는 실내 환경을 디지털화하고 전자 정부, 관광, 시설 관리, 유통을 비롯한 스마트 시티의 활용 사례에 사용되는 나브비스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사용자들은 이 기술을 통해 몰입형 3D 워크스루로 실내를 확인할 수 있다. 나브비스 M6 인도어 모바일 매핑 시스템으로 실내 환경을 탐색한 뒤, 브라우저 기반의 나브비스 인도어뷰어가 고화질 이미지로 빌딩 데이터를 시각화한다.

실제 적용 사례를 세빗에서 선보일 예정으로, 역사적인 수도 시설의 가상 투어와 뒤스부르크의 역사 박물관의 디지털 가이드 투어, 센티미터 단위로 정확히 3D로 표현된 뒤스부르크 시의 건물 3D 매핑도 선보인다. 서비스는 오는 10월 라인 클라우드에서 사용 가능하다.

현재 화웨이의 스마트 시티 솔루션은 전세계 40개국 이상의 120여 개 도시에 적용되고 있다.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중 197개 기업이 화웨이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로 선택했다. 100대 기업 중에서는 45곳이 화웨이를 선택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