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손바닥 결제 '핸드페이' 도입
2018.06.14 오전 10:23
14일 대치점에 정맥결제 방식 '핸드페이' 서비스 도입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하이마트가 국내 가전유통업계 최초로 롯데카드 '핸드페이(Hand Pay)'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날부터 하이마트 대치점에서는 손바닥 정맥 인증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핸드페이' 서비스는 이용자의 손바닥 정맥 정보를 사전에 등록한 뒤 손바닥을 전용 단말기에 가까이 대는 것으로 정맥정보를 식별해 결제하는 생체인증 결제방식이다.

'핸드페이' 서비스는 손바닥 정맥에 흐르는 혈관 속 헤모글로빈 성분을 패턴으로 저장해 2~3중으로 암호화해 활용한다. 사람마다 정맥의 혈관의 굵기나 모양, 선명도 등 정맥정보가 다른 점에 착안한 기술이다. 손바닥 정맥 인식방법은 손가락의 지문 정보로 인식하는 방식보다 약 1천 배 더 정확하다.



'핸드페이' 결제방식은 안전하고 간편하다. 정맥정보를 디지털 정보로 변환한 뒤 암호화해 금융결제원의 바이오정보 분산관리센터와 롯데카드에 분산 저장되기 때문에 개인정보 도용이나 해킹 위험도 적다. 또 신용카드 또는 간편결제를 등록한 휴대폰이 필요없이 손바닥을 전용 단말기에 가까이 대는 것만으로도 결제가 돼 편리하다.


롯데하이마트의 '핸드페이' 서비스는 롯데카드 회원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전국 55개 롯데카드센터와 하이마트 대치점에 방문해 정맥정보만 등록하면 하이마트 대치점을 비롯, 모든 '핸드페이' 가맹점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박경석 롯데하이마트 IT기획팀장은 "올해 4월 오프라인 매장에 음파결제 기술을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에 정맥결제 기술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롯데하이마트는 생체정보를 활용한 간편결제 등 신기술 활용범위를 확대해 안전하고 편리한 쇼핑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롯데하이마트, 손바닥 결제 '핸드페이' 도입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