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날 선 인터뷰` 여배우 스캔들 원인? "안돼! 예의가 없어"
2018.06.14 오전 9:17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이재명의 공격적인 인터뷰가 논란에 휩싸여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3일 진행된 6.13 지방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인 표차로 경기도지사에 뽑혔다.

당선을 확정한 이재명 새 경기도지사는 방송사들과 인터뷰를 진행했으나 이재명 당선인의 인터뷰 태도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재명은 당선 후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선 확고하게 책임지겠다. 여러가지 많은 논란이 있지만, 경기도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잊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처=노컷v 방송화면 캡처]


이에 JTBC는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하셨는데 어떤 뜻에서 하신 말씀이냐"는 질문을 받자 "난 그런 얘기한 적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란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보다"고 질문한 앵커에 날 선 반응을 나타냈다.

이어 진행자가 “앞으로 도지가사 되면” 이라고 질문을 이어가자 이 당선인은 갑자기 이어폰에 손을 올린 뒤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이어폰을 빼기도 했다.

한편, JTBC와의 인터뷰를 마친 뒤 이재명 당선인은 느닷없이 대변인을 불러 인터뷰 중단을 지시했으며 대변인이 “MBC까지만 부탁드립니다”라고 요청하자 이 당선인은 “안 돼”라고 말한다.

또한,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라고 한 이 당선인은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 여기(SBS)까지만 하고 이것도 인터뷰하다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라고 화를 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이재명 날 선 인터뷰` 여배우 스캔들 원인? "안돼! 예의가 없어"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