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 3선' 박원순의 11년, 서울의 미래 모습은?
2018.06.14 오전 6:36
스마트시티 앞세운 자영업•골목경제 살리기 '10년 혁명'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3번째 임기가 시작된다. 지방선거 도입 이후 처음으로 배출되는 '3선 서울시장'이다. 2011년 보궐선거로 출발한 박 당선자의 3번째 임기는 20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지는 2022년까지다. 박 당선자는 당선 전 '서울의 10년 혁명'을 공언하며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 공정경제를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차기 대권으로 가는 교두보가 마련된 만큼 그가 그리는 서울시의 미래지도에 관심이 집중된다.

박원순 후보는 13일 지방선거에서 52.8% 지지율(14일 오전 6시 개표율 98.5% 현재)로 당선을 확정했다. 2위 자유한국당 김문수 23.3%, 3위 안철수 후보 19.5%를 상대로 선거 국면 초반부터 현직 프리미엄을 앞세워 시종일관 압도적인 우위를 유지했다.

박 당선자는 지난 4월 출마 선언 당시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문재인 정부와 함께 완성할 것"이라며 전면적인 생활복지와 서울시 균형발전을 앞세운 9개 부문, 66개 핵심 공약을 발표했다.



◆자영업자 살리기 '눈길' 스마트시티도 '가시권'

대표적인 공약으로 사회안전망의 대폭적인 확대다. 그간 정부와 지자체의 복지정책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크게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우선 자영업자가 폐업할 경우 소득 중단에 대비하기 위한 '서울형 자영업자 실직안전망'이 추진된다. 1인 자영업자에 대해 정부가 30%를 지급하는 고용보험료에 서울시가 20%를 추가 지원하고 향후 5인 미만 사업장까지 그 적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자영업자와 특수직군 고용자에 대해서도 병가가 부여된다. 1인당 15일까지 부여되며 병가 중 일당은 서울시의 생활임금 수준에 맞춰 지급될 전망이다.

자영업자의 카드수수료 부담을 없앤 '서울페이'도 도입된다. 영세상인에 서울시가 결제시스템을 구축, 카드사의 결제망을 거치지 않고도 거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서울시가 발행하는 바우처, 온누리 상품권 등도 서울페이를 통해 지급되도록 할 계획이다.

자영업자와 영세상공인들이 집중된 을지로 인쇄골목, 청계전 의류단지, 종로 귀금속단지 등 전통산업 집적지역은 복합제조 및 유통단지로 정비한다. 개발이 상대적으로 더딘 도심 취약지역을 일자리•혁신 거점으로 개발할 균형발전 종합대책도 추진된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차세대 IT 산업을 육성하고 도시 인프라에 접목하는 스마트시티도 본격 추진된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로 상징되는 도심환경을 개선하고 신규 벤처와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창출한다는 것이다.

최근 선거 국면마다 핵심 이슈로 부상한 미세먼지 저감대책과 관련해선 전기차 보급이 본격 추진된다. 충전소 인프라를 확충하고 배달용, 택배용 등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미세먼지 같은 환경문제와 함께 교통, 상하수도, 에너지, 방재를 위한 '스마트인프라 네트워크'도 구축된다. 도심 곳곳의 IoT 센서들이 수집한 방대한 데이터를 분석, 효율적인 대처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IT 분야에 대한 벤처 지원도 확대된다. IoT, AI 및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문화컨텐츠, 핀테크, 스마트인프라를 6대 스마트 전략산업으로 지정하고 1조2천억원 규모의 창업벤처펀드를 조성한다. 마곡R&D시티, 구로G밸리, 상암DMC 등 기존 벤처단지에 신기술 상용화를 지원할 테스트베드와 창업단지도 새로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교통난 해소, 주차관리, 안전관리, 취약계층 돌봄 등 공공 솔루션을 제공할 서울형 벤처 5천개를 육성하고 추진 과정에서 시민주도형 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후보 캠프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부분은 실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우선적으로 추진되도록 설계된 것"이라며 "전반적인 공약들도 시민들이 변화를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체감률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내리 3선' 박원순의 11년, 서울의 미래 모습은?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