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시민단체 "포스코 CEO 승계카운슬, 선임절차 공개해야"
2018.06.13 오전 11:52
11명 후보군 압축 후 심층면접자 5명 확정 계획…일정 비공개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이 비공개로 진행하는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을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CEO 승계 카운슬이 선임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3일 정치권과 시민단체,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이 제6차 회의를 개최하고 내·외부 후보자를 추리는 작업을 진행했지만, 대부분의 내용이 비공개로 이뤄졌다.

이번 카운슬에서는 전체 사외이사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해 외부후보자를 11명에서 6명으로 압축하는 과정을 거치고, 내부의 육성된 후보군에서도 5명으로 압축해 총 11명의 후보군으로 축소했다. 다음 카운슬 회의에서는 잠정 선정된 외부후보자와 내부후보자를 종합해 5명 내외의 심층면접 대상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번에 압축된 후보군 명단이나 다음 회의 일정은 일절 공개하지 않았다. 이전에도 카운슬은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으면서 '깜깜이 선출'이라는 비판이 나온 상태다.



이에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은 선임 절차를 투명하게 모두 공개해 논란의 불씨를 없애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프로세스를 제대로 투명하게 하지 않고 포스코를 손아귀에 쥐겠다는 의도가 있다면 오산"이라며 "포스코 내부 적폐를 해소하려면 어떤 사람이 CEO로 와야 하는지는 본인들 스스로 잘 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포스코를 혁신하고 개혁하는 인사가 차기 CEO로 선임돼야 한다"며 "그런 사람들이 포스코에 올 수 있도록 투명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른 정치권 관계자도 "포스코와 관련한 문제는 정치권에서도 인지하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카운슬이 선임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맞다"고 했다.

정휘 바름정의경제연구소 대표는 비공개로 이뤄지고 있는 포스코 CEO 선임 절차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대표는 "포스코 안팎에서 진행 과정상의 불공정성과 불합리성이 제기돼 승계 카운슬이 여론의 지탄을 받고 있다"며 "그러나 그 과정이 어떤 기준으로 어떤 방식으로 진행을 하는지에 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이는 승계 카운슬 스스로 공정함과 합리적 절차를 무시하겠다는 것과 다름이 없는 것"이라며 "승계 카운슬에 참여하는 인사들 스스로가 그 불공정한 과정과 어두운 절차를 국민들에게 먼저 이해를 시키고 진행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 대표는 "그렇지않는다면 승계 카운슬 스스로가 국민들이 그토록 싫어하는 적폐적 카운슬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 절차와 관련한 공개여부는 카운슬에서 결정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