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성열 '역전 투런포' 넥센 꺾고 2연승
2018.06.12 오후 10:11
[한화 6-2 넥센]샘슨 5이닝 2실점…중간계투·마무리 추격 봉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화 이글스가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는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과 주중 원정 3연전 첫 날 맞대결에서 6-2로 이겼다.

한화는 이로써 2연승으로 내달리며 37승 27패로 2위를 지켰다. 반면 넥센은 31승 36패가 됐고 같은날 롯데 자이언츠(27승 35패)에 4-2로 승리를 거둔 삼성 라이온즈(31승 35패)에게 6위 자리를 넘겨주고 다시 7위로 내려갔다.

한화는 1회초 리드오프 이용규가 수비 실책으로 출루하며 기회를 잡았다. 그는 후속타자 강경학의 2루수 앞 땅볼에 2루까지 갔고 이성열 타석에서는 폭투로 3루까지 갔다. 이용규는 홈까지 밟았다. 이성열은 적시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넥센도 1회말 바로 반격했다. 이정후가 2루타로 출루한 뒤 후속타자 두명이 각각 삼진과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으나 박병호가 2루타를 쳐 이정후는 홈으로 들어왔다.

1-1로 균형을 맞춘 넥센은 4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김해성이 한화 선발투수 키버스 샘슨에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주효상 타석에서 2루 도루에 성공해 찬스를 잡았다. 주효상이 적시타를 날려 2-1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한화는 6회초 선두타자 강경학이 넥센 선발투수 최원태를 상대로 안타를 치고 나가며 추격을 불씨를 댕겼다. 그는 제라드 호잉의 2루타에 홈을 밟았고 2-2를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대포 한 방에 균형이 깨졌다. 8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이성열이 해결사가 됐다. 그는 넥센 필승조 이보근이 던진 3구째 배트를 돌려 2점 홈런(시즌 12호)을 쳤다.

4-2로 역전에 성공한 한화는 추가점도 바로 냈다. 호잉이 내야안타에 이어 2루 도루에 성공했고 백창수가 바뀐 투수 조덕길에게 적시 2루타를 날려 5-2로 점수차를 벌렸다.

한화는 9회초 수비 실책을 틈타 한 점을 더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화는 샘슨에 이어 장민재-김범수-송은범이 이어 던지며 넥센 추격을 막았다.

세 번째 투수 김범수가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2승째(2홀드)를 올렸고 송은범은 세이브를 추가해 시즌 첫 세이브째(4승 3패 6홀드)를 올렸다. 이보근이 패전투수가 되면서 시즌 3패째(3승 12홀드)를 당했다.

샘슨과 최원태는 각각 5이닝 2실점(샘슨) 6이닝 2실점(1자책점·이상 최원태)을 기록했으나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강경학은 4타수 3안타 1볼넷, 호잉도 5타수 3안타 1타점을 각각 기록하며 이성열과 함께 한화 공격을 이끌었다.

/고척=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