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펜타스톰 월드컵 태국 전지훈련 시작
2018.06.12 오후 3:57
총상금 55만달러…7월 미국 LA서 대회 열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모바일 게임 '펜타스톰 포 카카오' 월드컵 국가대표팀들이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한다고 12일 발표했다.

11일부터 오는 24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진행되는 '펜타스톰 월드컵' 전지훈련에는 한국 대표팀 ahq OP(전 Team Olympus)를 포함해 총 12개팀이 참가한다.

각 지역 대표팀들은 전지훈련 연습경기 결과에 따라 펜타스톰 월드컵 시드를 배정받게 된다. 약 2주 동안 진행되는 전지훈련 기간 동안 연습게임을 통해서 실력을 갈고 닦으며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텐센트가 주최하는 펜타스톰 월드컵은 오는 7월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개최된다. 한국을 포함해 태국,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ㆍ말레이시아ㆍ필리핀(통합), 북미, 남미, 유럽 등 총 9개 지역에서 12개팀이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총 상금 규모는 55만달러(약 6억원)으로 모바일 적진점령(AOS) e스포츠 대회 사상 최대 규모다. 우승팀은 이중 20만달러를 획득하게 된다.

다양한 개인 상금도 준비돼 있다. MVP 선수에게는 1만달러를 지급하며 최대 처치수와 어시스트, 최고 딜러와 탱커 등을 차지한 선수에게도 최대 3천달러의 상금이 추가로 주어진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