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 0-2 패배
2018.06.12 오전 12:44
후반에만 두 골 내주며 월드컵 준비, 수비 고민 안고 러시아 간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직전 최종 모의고사에서 패배를 기록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 11일 오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그로딕 다스 골드베르그 슈타디온에서 열린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 평가전에서 0-2로 졌다. 2경기 연속 무득점이다.

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네 차례 평가전을 1승1무2패로 마무리한 한국은 12일 독일 뮌헨을 거쳐 베이스캠프가 있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한다.



이날 경기는 양측의 합의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다만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정식 승인을 받은 A매치였기 때문에 기본 결과는 공개됐다. 교체 선수도 6명이다.

보안 유지에 집중했지만,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멀리서 찍은 경기 사진이 돌아다녔다.


대표팀은 포메이션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선발진으로 본다면 4-4-2 포메이션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현우(대구FC)를 수문장으로 내세웠다. 수비라인은 김민우(상주 상무),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도쿄), 이용(전북 현대)이 섰다.

중앙 미드필더에 기성용(스완지시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좌우 측면 미드필더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이재성(전북 현대)이 배치된 것으로 예상되며 투톱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김신욱(전북 현대)이 짝으로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 문선민은(인천 유나이티드)은 허벅지 부상으로 출전하지 않았다.

전반은 0-0으로 버텼다. 37분 이용이 빠지고 고요한(FC서울)이 투입됐다. 부상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래도 수비진의 입장에서 볼 경우 사디오 마네(리버풀) 등 유럽 빅리그를 누비는 자원들이 대거 등장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은 결과다.

하지만, 후반 10분 은디아예에게 실점했다. 12분 이승우가 빠지고 정우영(빗셀 고베)을 넣었다. 39분에는 김신욱을 빼고 주세종(상주 상무)을 넣었다. 잘 버티던 한국은 43분 코나테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패했다. 누가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레오강(오스트리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