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부선 폭로 이유가? "바닷가에서 낙지 먹고 카드로 계산"
2018.06.11 오후 2:29
[조이뉴스24 김효석 기자]김부선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해 KBS 뉴스에 출연해 입장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 1TV `뉴스9`에 출연한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와 관계에 대해 "거짓이면 저는 천벌을 받을 것"이라며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제가 살아있는 증인"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7일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이 만났다는 증거`라며 김부선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2007년 12월 12일 바닷가에서 촬영된 것으로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해당 사진을 찍어줬다고 이야기했다.

[출처=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에 대해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가 당시에 찍어준 사진이 맞다고 주장하며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었다. 그때 이 분 카드로 밥값을 냈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부선은 KBS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 “이제 피할 수가 없다. 자발적으로 나온 것도 아니고 100일을 숨어 있었다”며 “이게 이렇게 심각한 일인 줄 모르고 (침묵했다.) 제가 그동안 침묵했던 것은 10억(원)을 받았다느니 악플이 넘친다. 그리고 얼굴도 한 번 본 적 없는 사람이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제 얘기를 했을 때 너무 화가 났다. 처음엔, 저는 다 덮는데, 왜 자기네들이 언제부터 김부선을 위해 줬다고?”라고 주장했다.

/김효석기자 khs18@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