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이청용, 드디어 크리스탈 팰리스 떠난다

적었던 출전시간…3년 계약 드디어 만료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이청용(30, 크리스탈 팰리스)이 크리스탈 팰리스와 작별했다.

크리스탈 팰리스는 9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세 명의 선수를 발표했다. 이청용도 이 가운데 포함됐다.

우울했던 시간이 드디어 끝났다. 지난 2015~2016시즌 볼턴 원더러스를 떠나 크리스탈 팰리스로 팀을 옮긴 그는 좀처럼 출전기회를 부여받지 못하면서 고전했다.

2014~2015시즌 23경기 1천987분에 달했던 출전 시간은 2015~2016시즌엔 13경기 387분으로 급감했다. 대부분 교체 출전이었다. 2016~2017시즌에도 이러한 흐름은 나아지지 않았다.

출전 시간이 줄어들면서 대표팀 내의 입지도 좁아졌다. 평가전과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몇차례 팀에 합류하긴 했지만 과거의 이청용과는 조금 거리가 있었다. 팬들의 우려도 조금씩 커졌다.

올 시즌은 프로에 데뷔한 이후 부상으로 아예 뛰지 못한 시즌을 제외하고 가장 적은 시간은 132분만을 소화했다. 모두 경기 말미에 조금씩 나와 그라운드를 밟은 게 전부였다. 2018년 들어서는 고작 23분만을 소화했다. 이러한 경기 감각 저하로 결국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최종 엔트리에서도 제외됐다.

하지만 드디어 길었던 3년이 끝났다. 이청용은 자유의 몸이 됐고 이제 다음 행선지를 찾는다.

조이뉴스24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청용, 엉덩이 타박상…"큰 부상 아니다"


    권경원·김진수·이청용, 러시아 월드컵 탈락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