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첫날 사전투표율 8.77%...전남 15.87%로 최고
2018.06.08 오후 10:30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마감 시간인 오후6시 기준 투표율이 최종 8.7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는 오후 6시 전국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376만2449명이 투표를 마쳤다.

[출처=뉴시스]


가장 투표율이 높았던 지역은 전남으로 15.87%(25만364명)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전북은 13.5%(20만6277명), 경북은 11.75%(26만4542명), 강원은 10.74%(13만9199명), 경남은 10.71%(29만6094명), 제주는 10.66%(5만6743명), 광주는 10.39%(12만1769명) 순으로 10%대 투표율을 나타냈다.

세종은 9.57%(2만1338명), 충북은 9.52%(12만5522명), 울산은 9.26%(8만7317명), 충남은 9%(15만6626명)로 9%대 투표율을 보였다.

다음으로 대전은 8.26%(10만678명), 서울은 7.82%(65만5205명), 부산은 7.5%(22만469명), 인천은 7.31%(17만8367명), 경기는 7.03%(74만951명)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인 지역은 대구로 6.89%(14만988명) 투표율을 보였다.

한편 2014년 치러진 6·4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 같은 시각 기준 투표율은 4.75%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약 2배가량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도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은 5.45%를 기록해 올해 투표율이 더 높았다. 하지만 지난해 19대 대선은 같은 시각 11.7%의 투표율을 기록해 올해보다 높았다.

아울러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은 오후 6시 기준 9.27%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투표을을 기록한 지역은 16.6%를 기록한 전남 영암·무안·신안이다. 이 지역은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이윤석 민주평화당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선거 중 관심도가 높은 곳이기도 하다.

다음으로 ▲경북 김천 15.27%▲충북 제천·단양 11.39% ▲광주 서구갑 10.37% ▲울산 북구 9.61% ▲서울 노원병 8.56% ▲경남 김해을 8.47% ▲부산 해운대을 7.52% ▲서울 송파을 7.5% ▲충남 천안병 6.52% ▲충남 천안갑 6.43% ▲인천 남동갑 6.37% 등이 뒤따랐다.

이날 사전투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3512개의 사전투표소에서 진행된다. 투표를 원하는 유권자는 주민등록증, 여권 등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투표소를 방문하면 된다.

구체적인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나 스마트폰 앱 '선거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6·13 지방선거' 첫날 사전투표율 8.77%...전남 15.87%로 최고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