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정리 손흥민 "싸우지 않아, 거짓말 해서 뭐하나"
2018.06.08 오후 8:25
"정우영과 관계 좋아, 최선 다하고 있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정)우영이 형, 우리 싸우자."

축구대표팀이 훈련보다 오해에 대한 해명에 더 열을 올렸다.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도 마찬가지였다.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의 슈타인베르그 슈타디온에서 훈련을 했다, 이날 대표팀은 훈련 전 23명이 월드컵에 제출하는 붉은색 유니폼을 착용하고 사진 촬영을 했다.



훈련은 두 개 조로 나눠 진행됐다. 전날(7일) 볼리비아전을 선발로 뛰었던 자원들은 회복 훈련에 집중했다. 나머지는 패싱 게임 등으로 몸을 풀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손흥민과 정우영(29, 빗셀 고베)의 불화설 여부였다. 동시에 그들 사이에 껴있던 김영권(28, 광저우 에버그란데)이 정우영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말리는 것 같은 행동이었다.


축구협회가 일차적으로 오해라고 해명했지만, 확실한 설명이 필요했다. 정우영은 "절대 그렇지 않다"며 오해에 선을 그었다.

손흥민도 마찬가지, 그는 정우영을 보고 "우영이 형, 우리 싸우자"며 농담을 던졌다. 정우영도 웃음을 터뜨렸다. 훈련 시작 전에는 서로 볼을 주고받다가 손을 잡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괜히 저 때문에 팀 분위기가 흐트러진 것 같아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진짜 싸우지 않았다. 싸웠으면 싸웠다고 말한다. 거짓말을 해서 뭐하겠나. (정)우영이 형도 힘들어서 그랬고 나도 웃으면서 말했다. 나는 뒷모습이 나왔고 절묘하게도 영권이 형이 말리는 것처럼 나왔다. 타이밍이 잘 맞았다. 전혀 싸우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표팀 분위기 중 하나인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걱정해서 그런 것 같다. 제가 팀 분위기를 나쁘게 하는 사람은 아니다. 웃으며 도우려 한다. 물론 안 될 때도 있다. 지금은 다들 열심히 하고 있어 분위기를 망칠 이유가 없다. 내가 그런 것까지 다 할 필요는 없다. 팬들이 우리를 걱정하는 마음에서 나온 것 같다. 선수들끼리 관계는 좋다. 잘하고 있다"고 재차 해명했다.

스스로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는 손흥민은 "나 역시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월드컵이라는 게 어떻게 준비하든 결과가 좋으면 과정은 다 잊힌다. 정말 국민들이 원하는 좋은 결과를 가져가고 싶다. 장담할 수 없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 좋지 않은 시선으로만 봐주지 않기를 바란다. 보이는 것으로 봐달라. 선수들도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며 응원을 부탁했다.

김영권도 마찬가지, 그는 "(둘이) 뭐라고 하는지 몰랐다. 우영이에게 가서 수고했다고 말했다. 말렸다고 하는데 완벽한 오해다. 둘이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몰랐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레오강(오스트리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불화설 정리 손흥민 "싸우지 않아, 거짓말 해서 뭐하나"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