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볼리비아와 소득 없이 무승부
2018.06.07 오후 11:06
0-0으로 비겨, 공수 점검 아쉬움만 남아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신태용호가 공수 난맥상을 그대로 노출하며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7일 오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티볼리 노이 슈타디온에서 열린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지난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 1-3 패배로 떨어진 분위기를 올리려 애를 썼지만, 실패했다.

이날 한국은 4-4-2 포메이션에 기반을 둔 안정 지향의 경기를 운영했다. 김신욱(토트넘 홋스퍼), 황희찬(잘츠부르크) 투톱이 배치됐고 기성용(스완지시티), 정우영(빗셀 고베)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다. 좌우에는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이 등장했다.



수비에는 박주호(울산 현대),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장현수(FC도쿄), 이용(전북 현대)이 골키퍼 김승규(빗셀 고베)와 함께 수비에 나섰다.

한국은 전반 2분 이승우가 파울을 얻어 프리킥 기회가 왔지만 키커로 나선 정우영의 킥이 수비벽에 맞고 나왔다. 5분 이승우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수비 사이로 연결한 볼을 김신욱이 오른발 터닝 슈팅을 했지만, 수비에 맞고 나갔다.


볼리비아가 '선 수비 후 역습' 전략으로 나오면서 한국에 공격 기회가 많아졌다. 14분 김신욱이 흘린 볼을 황희찬이 잡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치고 들어갔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18분 박주호의 왼쪽 가로지르기를 김신욱이 정확하게 헤더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공격은 계속됐지만 한 방이 아쉬웠다. 29분 이승우가 왼쪽 측면 돌파해 살린 볼을 황희찬이 잡아 오른발로 슈팅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볼리비아는 30분 캄포스 자스마니가 오른쪽 골대 밖으로 지나가는 첫 슈팅을 했다.

37분 기성용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면서 분위기는 조금씩 달라졌다. 39분 이용의 오른쪽 측면 가로지르기(크로스)가 김신욱의 머리에 닿았지만, 빗나갔다.

전반을 무득점으로 끝낸 한국은 후반 시작 후 문선민, 김승규를 빼고 이재성(전북 현대)과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을 투입했다. 볼 관리가 좋은 이재성이 들어가면서 조금은 공격이 간결해졌다. 12분 기성용이 왼발 슈팅으로 감을 조율했다.



볼리비아가 전체 대형을 올리면서 수비도 제대로 점검을 받게 됐다. 신 감독은 14분 이승우를 빼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넣어 공격에 변화를 줬다. 손흥민은 22분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잡아 드리블, 아크 오른쪽까지 가서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 손에 걸렸다.

25분 장현수, 기성용이 빠지고 윤영선(성남FC),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투입됐다. 대형 변화없이 그대로 경기가 이어졌다. 공격은 잘 풀리지 않았고 36분 김신욱이 빠지고 김민우(상주 상무)가 등장했지만 경기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고 그대로 종료됐다.

/인스브루크(오스트리아)=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신태용호, 볼리비아와 소득 없이 무승부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