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 채정안 해고에 역대급 위기…수목극 1위
2018.06.07 오전 8:47
장동건, 2년 전 승송한 사건과 다시 마주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슈츠' 배우 장동건이 채정안의 해고로 역대급 위기를 맞은 가운데 드라마는 수목극 1위를 지켰다.

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13회는 시청률 8.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31일 방송된 12회 9.8%보다 1.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그럼에도 '슈츠'는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 13와 14회는 각각 4.3%와 4.5%, SBS '연애코칭 코믹로맨스 훈남정음'은 9회 3.2%와 10회 3.9%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는 최강석(장동건 분), 고연우(박형식 분), 홍다함(채정안 분)이 위기를 맞은 모습이 그려졌다. 고연우의 강&함 입성 후, 같은 쪽에 있던 이들이 위기 앞에서 다른 상황에 놓였다.

이날 최강석은 2년 전 자신이 맡아 승소했던 사건과 마주했다. 자동차 사고로 가족을 잃은 남자가 핸들 결함을 이유로 자동차 회사를 소송했던 사건. 자동차 회사 측 변호사로 나섰던 최강석은 승소했다. 핸들 결함은 없다는 자동차 회사 대표의 말을 믿었기 때문. 그러나 2년 후 피해자는 자살했고 자동차 회사에서 사전에 핸들 결함을 알고 있었다는 새 증거가 나오면서 사건은 뒤집혔다.

2년만에 재기된 사건을 맡은 상대 측 변호사는 데이빗킴(손석구 분)이었다. 데이빗은 어떻게든 최강석을 무너뜨리기 위해 맹렬하게 부딪혔다. 최강석도 핸들 결함 사실을 보고 받았음에도 이를 은폐했다는 주장을 하며, 최강석과 강&함까지 소송한 것이다. 최강석에게 닥친 역대급 위기였다.

고연우는 최강석이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앞장서서 도왔다. 홍다함과 함께 문서보관실을 샅샅이 뒤진 것. 결국 고연우는 보고서를 작성했을 인물이 누군지 밝혀내며 최강석이 그를 찾아가 보고서의 존재 자체가 가짜라는 것을 확인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상황은 예상 밖으로 흘러갔다. 홍다함이 보고서를 발견한 것. 심지어 보고서에는 본인이 확인했다는 홍다함 서명까지 있었다.

홍다함의 심상치 않은 상황을 눈치 챈 고연우는 빨리 최강석에게 사실을 알리자고 했다. 그러나 누구보다 최강석을 걱정하고 지키고 싶던 홍다함은 결국 해선 안 되는 선택을 하고 말았다. 해당 보고서를 파쇄한 것. 결국 누군가 심어놓은 가짜 증거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증명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증거를 은폐했다는 죄까지 뒤집어 쓰게 된 홍다함은 강&함에서 해고되고 말았다.

해고된 홍다함이 강&함을 나가는 모습, 이를 복잡한 심경으로 지켜보는 최강석, 홍다함을 두고 최강석이 지켜줄 거라 믿었던 고연우와 김지나(고성희 분)의 실망한 듯한 모습까지. 홍다함의 해고는 이후 이들의 관계가 어떤 변화를 겪을지, 위기에 최강석이 어떻게 맞설지, 고연우는 또 어떤 행동으로 판에 뛰어들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슈츠' 14회는 7일 밤 10시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