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손석구 재등장…장동건 역대급 위기 맞나
2018.06.06 오후 2:44
후반부 최강석 찾아온 위기의 순간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슈츠'의 장동건이 역대급 위기를 만난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 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력한 스토리를 펼쳐보이고 있다. '강&함'의 에이스 최강석(장동건 분)을 향해 아슬아슬한 위기의 순간들이 연이어 닥치는 중이다.

늘 이기는 게임만 하고, 승부를 위해서라면 거칠 것이 없었던 강석의 곁에는 '에이스 변호사'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다녔다. 그랬던 그가 지금껏 겪어보지 못했던 위기에 처한다. 그가 나락으로 떨어질지 어떻게든 딛고 일어설지에 시선이 쏠린다.



최강석을 덮친 첫 번째 위기는 함대표(김영호 분)다. 지난 방송에서 함대표는 최강석이 사건을 제멋대로 휘저었다. 그러나 이것은 판단미스. 결국 사건은 더욱 꼬이고 말았고, 굳건하게 서로를 믿어왔던 최강석과 고연우(박형식 분)의 관계에도 작은 균열이 생겼다. 함대표로부터 '강&함'을 지키는 것과 함께 최강석은 고연우와의 관계도 신경 쓰게 됐다.


최강석을 덮치는 두 번째 위기는 데이빗킴(손석구 분)의 등장이다. 앞서 하이에나 같은 방법으로 최강석을 흔들었던 데이빗킴이 13회에 재등장을 예고한 것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강석에게 이를 갈았던 데이빗킴은 변호사 최강석과 그가 속한 로펌 '강&함'이 누군가로부터 고소를 당하는 상황까지 몰고 갈 예정. 언제나 이기는 게임만 하고, 사건을 법정까지 끌고 가는 경우도 잘 없는 최강석으로서는 큰 위기라고 할 수 있다.

부정할 수 없지만 언젠가 최강석을 덮칠 수 있는 세 번째 위기 고연우의 정체도 간과할 수 없다. 현재 고연우의 정체를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은 최강석과 홍다함뿐이다. 여기에 김문희(손여은 분)도 고연우 정체를 알고 있다는 듯한 암시를 한 상황이다. 최강석이 고연우에게 "넌 내 약점 아니야"라고 말했지만, 언젠가는 터져버릴 수 있는 최강석의 약점이자 위기인 것은 사실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오늘(6일) 방송되는 13회에서 최강석은 지금까지와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위기에 봉착하게 된다"며 "언제나 빈틈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자신의 과거 잘못에도 정면돌파를 했을 만큼 완벽했던 최강석이 어떤 위기에 처할지, 이 위기에 어떻게 맞설지, 그의 곁에 선 사람들은 최강석의 위기 앞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집중해서 13회를 시청해주시기 부탁드린다. 12회까지의 '슈츠'와는 전혀 다른 감각을 느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슈츠'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