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1천여 개의 붉은 불꽃, 무거운 출정식 신태용호에 격려
2018.06.01 오후 10:33
신태용 감독 "통쾌한 반란 일으켜 16강 이상 가겠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패배했지만, 어디까지나 평가전이다, 신태용호가 2018 러시아월드컵 출정식을 통해 본선에서 꼭 반전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에딘 비스카(이스탄불 바샤스셰히르)에게 프로 데뷔 첫 해트트릭을 내주는 등 측면 수비에 대한 아쉬움을 보여주며 무너졌다.

그러나 이재성(전북 현대)이 감각적인 칩샷을 보여주며 골을 넣는 등 희망적인 모습도 보여줬다. 플랫3 수비에 대한 효율성 고민을 안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볼리비아, 세네갈과 평가전에서 수정해 나서야 하는 과제도 얻었다.



경기장 조명이 꺼진 상태에서 드론 세계챔피언 김민찬이 등장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시축에 맞춰 세리머리를 했다. 화려한 비행에 관중들의 함성은 대단했다.

이후 한국 축구 전설들이 등장했다.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 최순호 포항 스틸러스 감독,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 최진철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이운재 수원 삼성 골키퍼 코치, 유상철 전남 드래곤즈 감독이 나서 후배들을 격려했다.

선수들은 다소 굳은 표정으로 등장했다. 이날 경기에서 다소 아쉬운 활약을 했던 오반석(제주 유나이티드)이나 김민우(상주 상무)의 표정은 밝지 못했다.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이재성(전북 현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호명 되는 순간 함성이 가장 컸다. 아쉬운 수비를 보여주며 졌지만, 야유 대신 위로와 응원의 함성이 터졌다. 신태용 감독도 박수를 받았다.

2010 남아공월드컵 사령탑으로 원정 16강 진출을 이끌었던 허 부총재는 "선수들에게 가장 큰 힘은 팬 여러분과 국민들의 응원이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신바람 내는 도전을 해줬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주장 기성용은 "팬들이 많이 찾아주셨는데 좋은 경기를 하지 못해서 죄송하다. 월드컵에서는 다시는 이런 경기가 나오지 않도록 선수들이 지금부터 다시 정신을 차려서 감동을 주는 경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신 감독도 국민들의 응원을 기대했다. 이번 대표팀의 컨셉트는 '통쾌한 반란'이다. 목이 쉰 신 감독은 "팬,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실망을 안겨드려서 죄송스럽게 생각하지만, 국민과 축구팬 여러분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 월드컵에 가서 통쾌한 반란을 일으켜서 16강 이상을 갈 수 있도록 하겠다. 응원 열심히 해주시고 대표팀도 부응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선수들은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한 바퀴 돌았다. 관중석으로 축구공을 차주며 응집된 분위기를 반들었다. 응원을 부탁하는 선수들의 선수들의 목소리에 4만1천254명의 팬도 박수로 화답했다. 패배로 다소 가라 앉은 출정식이었지만 비장함을 앞세워 달라진 모습을 강조한 신태용호다.




/전주=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