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는 기성용·이재성, 보스니아전 내용이 달라진다
2018.05.31 오전 10:01
중원에서 경기 조율 능력 향상·공격 옵션 추가, 완성도에 기대감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을 향해 가고 있는 신태용호가 '가상의 스웨덴, 독일'인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6월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평가전을 갖는다. 지난 28일 온두라스전 2-0 승리 기세를 잇겠다는 각오다.

눈에 띄는 부분은 온두라스전에서 쉬어갔던 두 명의 복귀 예고다. 주장 기성용(29, 스완지시티)과 다목적 미드필더 이재성(26, 전북 현대)의 출전이다.



기성용은 30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훈련에 합류했다. 허리 근육 통증으로 러닝을 하거나 훈련에서 빠졌던 기성용은 정상 훈련을 소화하며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소집 후 계속 몸을 만드는데 주력했던 기성용이 국내 마지막 평가전이자 출정식인 보스니아전에서 나서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신태용 감독은 온두라스전에서 새로운 얼굴들의 기량 확인에 집중했다. 이승우(20, 엘라스 베로나), 문선민(26, 인천 유나이티드)이 눈에 띄는 활약을 하면서 다양한 공격 옵션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에는 상대의 강한 공격에 버티는 힘을 보여줘야 한다. 기성용의 볼 관리와 배급이 중요해졌다. 기성용의 유무에 따라 한국의 경기 스타일이나 내용이 달라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온두라스전에서는 정우영(29, 빗셀 고베)과 주세종(28, 아산 무궁화)이 중앙 미드필더로 나서 나쁘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경기 조율은 다소 미흡했다. 정우영, 주세종 모두 플랜A, B에서는 기성용의 포지션 짝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더 그렇다.

보스니아는 힘이 좋고 수비진의 전투력도 대단하다. 최근 5번의 A매치에서 1승3무1패, 1득점 1실점이다. 에딘 제코(AS로마)라는 걸출한 공격수에 대한 지원이 다소 부족하지만, 공간을 주지 않는 수비 능력은 좋은 편이다. 허리 싸움에서 기성용이 얼마나 경기 흐름을 조율하며 보스니아 수비를 파괴할 킬러 패스를 전방으로 침투하는 공격진에 넣어주느냐가 중요해졌다.

또 한가지, 플랫3와 플랫4을 오가는 수비에서 기성용이 최후방 수비수로 내려서서 경기를 이어갈 가능성 여부다. 신 감독은 2014년 9월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기성용을 최후방 스위퍼로 배치했던 경험이 있다. 수비 보완을 위해서다. 유럽 강팀에 플랫3를 구상하고 있는 신 감독이 기성용의 기동력을 앞세워 성공적인 마무리를 한다면 본선 경쟁력에 대한 희망을 품을 수 있다.



앞선의 이재성도 마찬가지다. 이재성은 홈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 익숙한 자원이다. 공격 2선 어디에서나 설 수 있다. 이번에는 이승우를 대신해 먼저 나설 가능성이 있다. 탄력적이고 볼을 쉽게 뺏기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신 감독은 공격 완성도는 어느 정도 올려놓은 상황이다. 손흥민, 황희찬 투톱을 시험했던 온두라스전과 달리 보스니아전에서는 스리톱 구상도 가능하다. 이재성이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다면 공격 방법이 온두라스전과는 또 달라질 수 있다. 왼발 프리킥 능력까지 갖춰 세트피스에 대한 기대도 하게 한다.

피로가 어느 정도 회복, 열정적으로 뛸 조건도 갖췄다. 이재성의 움직임에 따라 이승우, 황희찬, 손흥민의 움직임에도 변화가 가능하다. 이청용(30, 크리스탈 팰리스)이 온두라스전에서 오른쪽 측면에 서서 조율은 좋았지만, 컨디션이 완벽하게 올라오지 않은 모습을 보여줘 이재성에 대한 관심이 더 커졌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