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학생 5G 아이디어 공모전 성료
2018.05.27 오전 10:40
VR 속에서 친구들과 함께 노는 'Q=VC' 최우수상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다가올 5G 세상을 대학생들의 상상력으로 그려볼 수 있는 자리가 열렸다.

KT(대표 황창규)는 '5G 서비스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에 진출한 7개팀과 함께 신규 5G 서비스 발표회를 열고 성공리에 공모전을 마쳤다고 27일 발표했다.

KT는 5G에 대한 젊은 세대의 관심과 이해도를 높이고, 일상 생활을 혁신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국내외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8일까지 '5G 서비스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했다.

이번 공모전은 LTE 보다 ▲20배 빠른 전송속도 ▲10배 빠른 반응속도 ▲10배 이상 대규모 접속이 가능한 5G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서비스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것으로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 7개팀을 선발했다.



선발된 7개 우수팀은 KT 사내 전문가들과 함께 2주간 멘토링과 PT코칭 과정을 거쳐 제안서 작성 방법과 발표 스킬을 배워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5G대학교 입학과 졸업'이라는 컨셉으로 결선 발표를 진행했다.

최우수상에는 VR세상에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패러다임을 제시한 '봄봄'팀(성균관대 진주형, 한수빈, 김주원)의 VR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Q=VC’가 선정됐다.


'Q=VC' 서비스는 VR 컨텐츠가 보편화된 5G 세상의 신개념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VR세상 안에 큐브 형태의 가상의 방을 만들어 친구들과 만나 음악, 레포츠 등을 함께 즐길 수 있다.

KT는 단순한 제안서 공모와 1회성 발표로 끝나는 일반적인 공모전과 달리 학생들과 직접 소통하고 호흡하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참가한 학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본선 진출팀에는 5G 서비스 분야별 사내 전문가 2명씩을 멘토로 지정해 이들을 통해 5G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 전달은 물론, 토론을 통한 아이디어 발전, 제안서 세부 내용 보완, 발표 스토리라인 구성과 팁 등을 지원하며 대학생들의 역량 향상을 적극 지원했다.

KT는 또한 딱딱한 공모전을 벗어나 친근감을 높이기 위해 결선 발표를 '대학생들이 꿈꾸는 5G 대학교' 컨셉으로 진행했다. 발표장소를 대학교 캠퍼스 느낌으로 조성하고 입학식, 학생회장 발표, 축제 등의 캠퍼스 분위기에 맞췄다.

이용규 KT 5G사업본부 상무는 "이번 5G 공모전을 통해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5G 서비스가 어떤 것인지, 그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참여 학생들의 수준 높은 분석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실무진들에게도 좋은 영감을 주는 시간이었다"며, "수상팀들의 소중한 아이디어는 관련 부서와 검토하고 보완해 실제 5G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KT, 대학생 5G 아이디어 공모전 성료
댓글보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