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회의, "북미 정상간 직접 소통 필요"
2018.05.25 오후 5:05
"그러한 노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기여할 것"이라는데 합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국가안보실(NSC)은 25일 오후 3시 정의용 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고 현재 상황에서 북미 정상간 직접 소통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상임위원들은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러한 노력이 북미관계 개선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윤 수석은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외신에 따르면 언론 발표와 동시에 정부에 통보됐다고 하던데 맞는 것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맞다. 통보가 주미대사관으로 와서 저희한테 전달하는 데 약간의 시차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미국 정부 관리가 조윤제 주미대사에게 북미정상회담 취소 소식을 알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빨리 전달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