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율주행버스 5G인프라 구축한다
2018.05.25 오전 9:31
국토교통부 대중교통시스템 실증과제 수행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이 자율주행 버스를 위한 5세대통신(5G)와 V2X, HD맵 등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 과제를 오는 2021년말까지 수행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연구비는 총 359억원이다.

이 과제는 ▲자율주행 버스와 트럭 ▲자율주행지원 관제시스템 ▲HD맵·차량과 사물간 통신 연결(V2X)를 연계한 스마트 대중교통시스템 등을 개발해 자율주행 대중교통 체계를 만든 것을 목표로 한다.

주관기관으로 한국교통연구원이, 연구기관으로 SK텔레콤, 현대자동차, 서울대학교 등이 과제에 참여한다. 세스트, 엔제로, 지오스토리 등 중소·벤처기업들도 함께한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지원 관제시스템 개발에 주력한다. 자율주행을 위한 핵심 인프라인 5G, V2X, HD맵 등을 구축하고, 주변 교통 정보와 사고 정보를 자율주행차에 실시간 제공하는 솔루션을 준비한다.

참여 회사·기관은 과제 수행 기간 중 자율주행 전기버스·디젤버스 8대 이상을 개발해 실증 지역에서 실제 가동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에 2대를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25일 오후 2시 서울 엘타워에서 열리는 국토교통부 R&D과제 착수보고회에서 연구개발 세부 내용을 발표한다.

이 밖에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승용차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를 한국도로공사, 서울대학교, 쏘카 등과 함께 수행하고 있다. 과제 종료는 올해 말이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