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실종자 수색한다
2018.05.24 오전 10:12
LG유플-한화정밀, 첫 승인 획득…실종 아동 찾기 시연 성공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국내 처음으로 드론 비가시권 비행이 이뤄진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한화정밀기계(대표 김연철)와 함께 국내 처음으로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자격을 획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앞서 양사는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승인을 위해 항공안전법 '무인비행장치 특별비행을 위한 승인절차에 관한 기준'에 따라 드론 비행의 목적, 방식, 비행경로, 고도 등을 포함하는 비행계획서를 제출했다.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1호 드론 비가시권 특별비행 자격을 확보하고, 상용화를 목표로 드론을 활용한 '실종자 수색' 비행을 실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 및 실시간 영상 전송 솔루션과 한화정밀기계의 드론 기체를 연동해 실종자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탐색, 발견, 구조하는 것으로 가시권 밖에서 드론을 컨트롤한다.

권용훈 LG유플러스 드론팀장은 "실종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수색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드론의 비가시권 비행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는 실종자 수색에 한해 비가시권 비행을 테스트하지만, 이 외에도 드론을 활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3일 LG유플러스는 한화정밀기계와 함께 송파구청과 송파경찰서, 여주경찰서를 대상으로 비가시권 실시간 드론 원격제어를 통한 실종 아동찾기 시연을 진행했다.

시연은 경기도 여주시 미로공원 인근에 위치한 드론이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 드론 관제시스템과 LTE로 연결되었고 약 43km 떨어져 있는 송파구청 재난안전상황실에 서 미아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드론을 실시간으로 원격 출발시켜 주변을 신속하게 수색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