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킬레스건 부상 권창훈, 성공적으로 수술 마쳐
2018.05.24 오전 8:41
회복 중인 모습 공개, 복귀에 최대 1년 걸릴 전망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불의의 부상을 당한 권창훈(24, 디종FCO)이 수술을 성공적으로 끝냈다.

디종은 24일(한국시간)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권창훈의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며 "회복 후 복귀까지 몇 개월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권창훈의 쾌유를 빌자"는 글을 남겼다.

사진도 함께 올렸다. 수술을 마친 권창훈이 안경을 쓰고 침대에 누워 엄지를 치켜세우는 모습이었다. 비교적 평온한 모습이었다.



권창훈은 지난 20일 앙제와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최종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후반 볼을 소유하기 위해 뛰다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당했다. 의료진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왔지만, 상태는 심각했다.

최종 검사 결과 아킬레스건 파열이 확인됐다. 아킬레스건은 발뒤꿈치 쪽으로 이어지는 힘줄이다. 수술을 받으면 완전한 회복까지는 최소 6개월, 최대 1년이 소요된다. 월드컵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축구대표팀 합류는 사실상 불가능이었다.


올 시즌 권창훈은 리그앙에서 필드골로만 11골을 넣으며 순항했다. 주요 명문 구단 이적설이 도는 등 몸값도 올라가는 시점이었다. 하지만, 이번 부상으로 혹독한 재활과 마주하게 됐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디종이 잔류에 성공했고 유럽클럽대항전에 나서는 팀이 아니라 권창훈의 조기 합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디종에서 거부하면서 권창훈이 최종전에 나서게 됐고 부상과 마주하게 됐다.

권창훈은 구단 지정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고 귀국 대신 치료와 재활을 선택했다. 일단은 회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