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법정 들어서는 이명박
2018.05.23 오후 4:33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110억 원대 뇌물수수와 350억 원대 다스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모두진술에서 "비통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기소 이후 재판 거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다스는 제 형님과 차남이 만들어서 운영한 회사로, 30여 년간 회사 성장 과정에서 소유 경영 관련 어떤 다툼도 없던 회사에 국가가 개입하는 것이 맞나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삼성 뇌물 혐의에 대해서 "충격이고 모욕이다"라고 표현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